|햇빛편지| 오늘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오늘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내가 헛되이 보낸 오늘은 바로 어제까지 살다 간 자들이 그토록 살고 싶어 했던 내일이다.' 익숙하게 전해오는 이 말은 우리가 맞이하는 오늘이라는 하루가 얼마나 감사하고 귀중한 시간인지를 깨닫게 해 준다.   많은 사람들이 여기저기서 미래의 비전과 꿈에...

|햇빛편지| 대숲 치우기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대숲 치우기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하늘을 쓸듯이 온통 휩쓸려 춤을 추며 우시시우시시 울어대는 대숲의 괴기스러움은 예부터 보고 자란 남녘의 풍경이다. 특히 바람 찬 겨울에 그 소리는 마치 밤새 끊이지 않는 흐느낌처럼 슬펐다.   흙벽으로 된 시골집에 거주했던 어느 겨울. 마당 밖이...

|햇빛편지| 눈꽃 속의 눈빛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눈꽃 속의 눈빛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근래에 보기 드문 폭설로 온통 은빛 세상이다. 아직도 얼음 같은 절망 속에 있는 북녘의 영혼들이 있다. 추위에 아픔을 당한 이웃들도 많다. 그래서 마음이 개운치는 않지만 눈꽃이 만발한 산야를 보면 늘 떠오르는 영화가 닥터지바고이다.   ...

|햇빛편지| 새 해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새 해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해 아래 새것이 없다고 성경은 말한다. 돌아보면 우리는 숱한 새해를 맞이했었다. 그리고 지금은 과거가 된 그 새해들은 지나고 보니 사실 뚜렷이 새로웠었다고 할 만한 특징은 없었다. 흔히들 “사는 게 다 그런 거지”라는 세상의 생각처럼 말이다.  ...

예수님의 나무 생애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예수님의 나무 생애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이사야의 예언대로 이새의 줄기에서 한 싹이 나며 그 뿌리에서 한 가지가 나서 결실하였다. 예수님은 그렇게 이 흑암의 땅에 오셔서 나무와 밀접한 생애를 사셨다.    베들레헴 나무 구유에 누이신 예수님의 생애의 출발은 누추했다. 그는 ...

까치밥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까치밥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돌담 곁 감나무에 빨갛게 햇빛을 받으며 남아 있는 홍시 몇 알을 바라보니 어린 날의 추억이 떠오른다. 긴 장대를 가지고 감을 따려고 어찌나 발돋움을 해댔던지 발목이 뻐근할 정도였다. 장대 끝에 가지가 꺾여 걸려 내려오는 탐스러운 감 덩이를 두 손에 ...

십일월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십일월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만산홍엽. 마을이 온통 불을 켠 나뭇잎들로 밝아진다. 산과 들에 억새풀들이 살랑거리며 지친 마음을 위로해 준다. 그러나 금세 찬바람이 불어와 첫눈이 흩날리면 화려한 빛깔은 갈색조로 변하고 낙엽들은 이러 저리 쓸린다.    벼 밑동들만 말없음표로 열 지어 ...

정석과 해법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정석과 해법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신앙도 삶도 난해하다고 아우성이지만 조금만 차분히 풀어 보면 정석을 따라 해법이 나온다. 정석이란 말은 바둑의 공수에서 최선의 답, 불변하는 정해진 원리, 원칙이라는 뜻이다. 바둑 실력처럼 신앙과 삶도 정석 위에 세워야 한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주신 정...

단풍잎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단풍잎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산마을의 가을의 깊이는 산 위로부터 내려오는 단풍의 속도에 비례한다. 숱한 단풍잎들은 각양각색 사연을 품고 있다. 저마다 자서전을 쓰며 내려와 포개지는 꾸밈없는 몸짓들. 그 짙은 얼굴들을 들여다보면 영혼의 갈피를 적시며 밝은 빛이 번져 온다. ...

가을빛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가을빛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황금빛으로 물든 들판에 햇빛을 받고 서서 산과 골짜기와 사람 사는 마을을 오랫동안 바라본다. 깊은 가을의 색감이 감사와 찬양으로 마음을 잔잔케 한다. 하나님은 쪽빛 하늘을 배경으로 힘 있게 솟은 산과 여러 풍경 속에 우리를 더 깊은 성숙으로 이...

핫클릭

교단

교계

좌담 인터뷰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