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터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샘 터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지금은 시골 어디에나 상수 시설이 좋아 편히 물을 사용하며 산다. 하지만 마을 공동 우물이나 샘터에서 물을 길어 마시던 시절이 있었다.    왜 그랬는지 그 힘든 샘터의 일은 대부분 여인들이 감당했었다. 소위 남정네들은 우물가에 안 나가는 게 ...

어절씨구 새_박부민 국장

                           <사진_박종길(야생조류필드가이드)-검은등뻐꾸기>   햇빛편지  어절씨구 새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슬픈 일이 많았던 우리 민족에게는 새들의 지저귐이 통상 울음으로 들렸다. 비둘기는 구구구, 종다리는 지지배배, 두...

발자국_박부민 국장

             <사진/ 김인석-발자국>   <햇빛편지>  발자국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비 갠 후, 닭들이 마당에 꽃잎을 찍어 댄다. 무수한 그 발자국들이 그려진 화폭을 걷다 잠시 내 발자국을 돌아본다. 거기에 고여 무늬지는 햇빛과 서늘한 그늘의...

고귀한 눈물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고귀한 눈물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낡아 버린 밥솥의 뚜껑에 흥건히 맺힌 이슬은 온몸으로 뜨겁게 밥을 지어 바친 눈물이다. 흐릿해진 형광등에 돋는 검은 자국도 가슴을 태우며 어두운 방을 밝혀 준 눈물이다. 이처럼 오랜 세월 나를 위해 흘린 눈물들이 있다. 그 일생의 진...

잡초 제거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잡초 제거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어느 마을에나 한두 채 정도의 무너져 가는 폐가가 있다. 인기척이 없는 휑한 집. 세월과 함께 삭아 내리는 모습을 보노라면 한 인간도 가정도 사회도 나라도 저렇게 퇴락하는 것이겠거니 마음이 착잡해진다.  물론 어찌하든 고쳐서 쓸 만...

기다림의 미학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기다림의 미학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새 대통령, 새 정권에 대한 온 국민의 기대가 크다. 하지만 지나친 기대와 조급한 채근은 금물이다. 한동안은 기다려 주고 협력하며 차분히 성원해 주는 자세가 필요하다. 우리 사회의 병리 현상 중의 하나가 기다림을 못 참는 것이다. 그...

찬란한 기쁨의 계절

<햇빛편지>  찬란한 기쁨의 계절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온 마을이 연초록 융단으로 덮였다. 햇빛은 넘실대고 산은 더욱 힘찬 얼굴로 우뚝 선다. 이 푸른빛을 배경으로 모란꽃이 우아하게 피어났다. 김영랑 시인은 모란이 만개하는 이 오월을 찬란한 슬픔의 봄이라 했다. 화려하게 피었다 지는 인...

땅울림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땅울림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어린 날 친구들과 땅에서 놀며 짓궂은 장난질을 했었다. 바람에 떨어진 풍뎅이를 잡아 발을 다 떼어 내고 목을 비비꽈 돌려놓으면 앵앵 제자리를 돌며 발버둥치는 꼴이 재미있어 히죽대던 철없는 아이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주전자에 물을 담아...

부활의 아침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부활의 아침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안개 속에서 막 깨어난 꽃잎에 이슬이 맺힌다. 꽃잎이 촉촉하게 빛나는 것은 이 눈물 때문이기도 하다. 어떤 화려한 인생도 눈물 한 방울 쯤은 머금고 산다. 누구든 삶의 길목에서 진한 눈물을 만나곤 한다. 실상 눈물이 온전히 마른 날은 ...

왁자지껄 교향곡_박부민 국장

<햇빛편지> 왁자지껄 교향곡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짹짹짹째재재재재삐리리릭삐삐삑. 아침부터 참새랑 까치랑 많은 새들이 숲과 들과 마을을 돌며 쉴 틈 없이 떠들어 댄다. 그에 더하여 각종 농기계 소리들이 합창하듯 울려 퍼지기 시작한다. 우다다다타타크가가칼칼칼칼프프. 산기슭에서 작...

핫클릭

교단

교계

좌담 인터뷰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