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님, 궁금해요!] 원죄가 정말 존재하나요?_박형용...

원죄가 정말 존재하나요? 박형용 목사(전 합신 총장, 신약학 교수)   아담의 범죄 이후 인간의 영혼의 상태가 타락되었기에 이 세상에 의인은 하나도 없다는 것이 성경의 가르침이다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시고 인간을 창조하실 때는 죄가 세상에 존재하지 않았다(창 1장, 2장). 그런데 아담과 하와가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는 먹지 말...

[신앙 논단] 코로나는 재앙인가, 평안인가?_문성환 장...

  코로나는 재앙인가, 평안인가? 문성환 장로(남포교회)   세상의 떡, 재물, 건강, 즐거움으로만 아니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살아야 한다는 광야의 교훈   시작하며 눈에 보이지 않는 작은 바이러스가 수많은 목숨을 위협하며 앗아간다. 그로 인해 만남과 모임이 멈추고 여행의 발걸음도 묶이고, 공 예배와 성도의 교제까지 제약을...

[생각하는 신앙] 날갯짓_ 김종열 목사

  날갯짓 김종열 목사(총회 교육부 총무) 세상의 빛과 소금인 성도는 주님의 정의, 은혜, 진리, 사랑, 영광의 힘찬 날갯짓을 해야 알에는 노른자와 흰자와 껍질이 있다. 노른자가 귀하지만 알의 최고 가치는 새 생명을 얻는 것이다. 독수리 새끼가 생명을 얻고 비상하려면 알의 껍질을 깨고 나와야 한다. 주님은 우리를 품으시고 노른자 같이 좋은 ...

[생각하는 신앙] 야곱네 가족 이야기_신희성 목사

  야곱네 가족 이야기 신희성 목사(주사랑교회) 교회를 떠나 자기 성공을 구하기보다 우리를 사용하셔서 교회를 하나 되게 하시는 하나님의 꿈에 순종해야 우리나라 성도들이 가장 좋아하는 성경인물은 요셉이라고 합니다. 흔히들 요셉은 고향땅을 떠나 갖은 고난을 겪고 꿈을 이룬 인생이라고 말합니다. 요셉의 이야기는 우리 형편과 비슷한 면이 많습니다. 우리...

[의료와 신앙 ] 사람의 치료법 주님의 치료법_여봉구 ...

  사람의 치료법 주님의 치료법 여봉구 장로(남포교회)   서로 사랑하라는 말씀을 실천하며 살아가면 코로나19 이후에도 하나님 나라는 완성될 것 수련을 마치고 선배님 병원에 봉직의로서 1년 근무 후 개원하여 지금까지 28년간 한자리에서 정형외과 의원을 개원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의사들처럼 의과대학생 때부터 주말마다 무의촌 의료봉사를 해왔고 여름방...

[생각하는 신앙] 그 어떤 것보다 생명이 더 중요하다_...

박종훈 목사(궁산교회) 진정한 생명존중과 이웃 공동체의 가치가 무엇인가를 진지하게 생각게 하는 어느 어르신의 삶 얼마 전 우리 동네에서 사셨던 고 김홍식 어르신이 구십 삼세를 일기로 천수(天壽)를 누리다가 집에서 평안히 하늘의 부름을 받았다. 그분이 남긴 생명존중과 가족사랑은 오늘을 사는 우리들에게 무엇이 중요한 것인가를 삶으로 보여 주었다. 필자...

|생각하는 신앙| 갈등 가운데 피는 꽃 _ 신권인 목사...

생각하는 신앙   갈등 가운데 피는 꽃   <신권인 목사 | 주은총교회>   오늘도 살충제가 아닌, 인자와 진리가 함께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향기로 살고 싶다   ‘갈등’(葛藤)이란 서로의 다른 주장과 견해와 이해 등이 뒤엉킨 복잡한 관계, 또는 내면의 욕구가 서로 충돌되는 상태를 말한다. 사실 ...

|생각하는 신앙| 주머니와 신발 _ 김종열 목사

생각하는 신앙   주머니와 신발   <김종열 목사 | 총회 교육부 총무>   우리에게 신발주머니는 없고 복음의 신발만 있으나 주님은 그 발을 부르트지 않게 하신다   신발과 주머니가 있다. 아들이 고등학교 때 교복을 입고 실내화 주머니를 들고 등교하던 모습이 선하다. 이제 장성하여 더 이상 신발...

|신앙칼럼| 터가 무너져 예배가 살다 _ 강현식 목사

신앙칼럼   터가 무너져 예배가 살다   <강현식 목사 | 북서울노회 전도목사>   본질 이외의 것들을 털어 버리고 경외의 방도에 이끌려 가는 한국교회의 신앙이기를   예배의 정신을 회복하자는 자성의 목소리는 청량하다. 그러나 시대상이 “코로나19”라는 분수령을 지나며 정착된 대중 집회의 파편화...

|생각하는 신앙| 평면적 인물과 입체적 인물 _ 이동만...

생각하는 신앙   평면적 인물과 입체적 인물   <이동만 목사 | 대구 약수교회>   사람을 입체적으로 바라볼 때, 우리 자신이나 타인도 더 많이 용납할 수 있다   목사님들과 사무엘서를 공부하면서 여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행동에 대한 논의를 하다가 고등학교 국어 시간에 배운 내용이 문득 생각났...

핫클릭

교단

교계

좌담 인터뷰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