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다람쥐야 미안해_ 박순옥 작가

에세이 다람쥐야 미안해 박순옥 작가 (시인, 수필가) 문화생활이라는 미명으로 저지른 탐욕과 죄악의 흔적들은 수많은 다람쥐들을 슬프게 만든다   가족들이 직장으로 학교로 떠나고 난 뒤의 집안은 마치 폭풍이 지나간 다음처럼 어지럽다. 여기저기 널려진 옷가지와 열린 신발장, 식탁 위의 식기들과 아무렇게나 널브러진 이부자리 등 무엇 하나 제자리를...

[10월의 시] 시월, 함께 걸어요_김영배 목사

시월, 함께 걸어요 김영배 목사(샘터교회), 시인, <한울문학>으로 등단   밤새 남몰래 동녘을 뚫고 나온 고요한 새벽, 산길 가르는 하얀 눈 위를 걷는 나그네처럼, 하얀 캔버스에 꿈을 그리는 화가처럼, 햇병아리 티를 그대로, 처음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아이처럼, 처음 엄마둥지를 떠나 나는 새처럼. 함께 걸어요. ...

[포토에세이] 산마을의 가을_편집국

포토에세이 산마을의 가을 무르익은 알곡들. 추수 때가 왔다. 감사와 찬양의 계절이다. 사진·글 / 편집국

|에세이| “방이 없습니다”-합신...

에세이   “방이 없습니다” - 합신을 은퇴하면서   <조병수 교수 | 합신, 신약학>   학교는 다음 세대의 교회를 책임질 인물을 길러 주고 교단은 학교를 신뢰하고 적극 후원해 주기를   여름 방학이 한창일 때, 개강하면 학교 연구실로 찾아뵙겠다는 누군가의 말에, 다음 학기부터는 학교에 내...

|독후감| 박형용 목사의 ‘시간, 나무가 되...

독후감   박형용 목사의 “시간, 나무가 되다”를 읽고   <김동권 강도사 | 은평교회 고등부, 합신2학년>   성도들과 교회들의 헌신으로 세운 학교의 기초를 허물지 않으며, 한국교회에 이바지할 목회자로 바로 서기 위해 애써야   들어가면서 시간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분명히 쌓여간다. 그렇...

|세계의 신앙 명시| 들으려거든 고요히 귀 기울이오 _...

세계의 신앙 명시   들으려거든 고요히 귀 기울이오 <헬렌 스타이너 라이스>   고요히 푸른 잎새 자라나고 고요히 부드러운 흰 눈 내리며 고요히 꽃송이 피어나고 고요히 햇살이 방을 채우며 고요히 영롱한 별 비치고 고요히 우단결 밤도 다가온다오 또한 고요히 하나님 임재하시어 고뇌하는 가슴을 죄에서 놓아 주시니...

|에세이| 가을날 황혼의 빛처럼 나에게도 _ 윤여성 목...

에세이   가을날 황혼의 빛처럼 나에게도   <윤여성 목사 | 열린문교회 | 시인>   일방적이 되어 관계를 파괴해 버린 이 노령기 사회의 치매는 죽음보다 더 아프지 않은가   잠시 한나절 우리에게 쉼을 주시려고 누이 집에 가셨던 어머님을 다시 모시고 오는 길이다. 자꾸 혼잣말로 ‘내 집은 어디...

|포토에세이| 희망의 아침 _ 민현필 목사

포토에세이   “희망의 아침”   새벽 산책길에 우연히 만난 아침노을. 첨탑 너머 저 붉은 아침노을처럼 교회도 세상을 그렇게 감동으로 물들일 수 있기를 소망한다.   사진/글 민현필 목사

|9월의 시| 태양을 바라볼 때까지는 _ 최해혁 시인

9월의 시   태양을 바라볼 때까지는                                                    최해혁 시인   내 여기서 고개를 들지 않는 것은 하늘과 약속한 약조가 있기 때문이요 나의 눈 몇 배 시린 기쁨 안으려 땅 속에 빛 찾는 무리처럼 꾸준히 걸어야 하는 현실 때문이요 ...

|포토에세이| 골방의 불빛 _ 윤태영 목사

포토에세이   “골방의 불빛”   고난 속에서 기도와 인내와 겸손을 배우는 사람이 머무르다 갑니다. 우리의 고향은 언제나 당신 품임을 또 깨닫습니다.   사진/글 윤태영 목사 _ 보성화평교회

핫클릭

교단

교계

좌담 인터뷰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