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소읍편지 – 박부민 국장

    소읍편지    터미널에 눈발 날리고  추위와 역병으로 서로 멀어지는 날  낯선 새해, 시골 버스 힘없는 얼굴들  이런 날엔 하얀 고향집을 생각하거나  고요한 산기슭 예배당에 앉아   종일 기도하고 싶다. 눈물겹게  아픔을 덮으며 내리는 눈송이 헤아리며  눈과 눈 사이 적막한 공간을 달려  옛 이...

[햇빛편지] 묵상-박부민 편집국장

묵상 이끼 낀 나무에 기대어 눈을 뜬다 해거름 야윈 내 그림자 데리고 먼 길 돌아 나오는 숲 바람 큰고니 날개로 물 위를 스치며 딱 한마디 쓰고 가신다 잠잠하라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햇빛편지] 강아지풀_박부민 국장

  강아지풀     청색 산그늘에 불 켠 네 마음 알아 빛은 아직 가는 실핏줄로 숨 쉬고 있음을 흔들려 봐서 알아 기댈 곳 없을 땐 하늘이 더 가까이 내려온다는 걸 바람 센 날 눈송이 등불에 날개 적시며 강을 건너는 가족들은 잘 알아 너의 솜털이 떨며 겨울을 품고 있음을   박부민...

[햇빛편지] 담쟁이_ 박부민 국장

             담쟁이   푸르른 날 애타게 그려 내던 꿈은 여러 갈래였네 화폭 까칠할수록 더 단단히 가슴 붙여 옆으로 위로 기를 쓰며 번져 가던 핏줄이여 강물이여 화산처럼 타오르다 해거름 찬바람 속 몇 점 불티를 매달고 소담히 한 작품을 마치니 처마 끝 영롱한 고드름 선물로 주시네 마른 광야에 엎드려 ...

[햇빛편지] 저녁 강_박부민 국장

 저녁 강    그대 눈망울 속 강물  강물 속 고요  고요히 내리는 햇빛  저물고, 떠오르는 추억  추억에 긴 바람  젖은 등불 몇  잠시 떨다 춤추며  우린 아직 땅에 살고  지평선 위로  타오르는 별꽃  그대와 내 발자국  사라지고 아스라이  하늘만 남는다  그대 눈망울 속 구름  구름 속 고요  고요히 내리...

[햇빛편지] 가을 – 박부민 편집국장

햇빛편지 가을   힘겹게 흔들리며 긴 둑길 걸어 와 내 안에 물드는 그대 푸른 눈시울 오래 깊어지는 하늘 가까이 불빛 내음 가득 찰랑이는 날들 말없이 짙어가는 우리여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햇빛편지| 빵 _ 박부민 편집국장

햇빛편지   빵   흰 가루 안개 속에 짓눌리다 눈물 질척인 우리 끈끈한 삶을 치대며 둥글게 혹은 모난 채 바닥으로 몸을 낮추었다 꿈이 숨쉬는 발효의 긴 터널을 지나 살짝 부푼 아침이 올 때 뜨거운 햇살을 입고 속 깊이 무르익던 시간들 포플러의 붓질로 노을빛 윤을 내면 알록달록 단풍이 들고 눈부신 설탕 눈도...

|햇빛편지| 그 여름 _ 박부민 편집국장

햇빛편지   그 여름   비바람 몰려와 유난히 긴 아픔이었다 릴케는 '지난 여름이 위대했다'고 했다 허나 그 여름은 참으로 위태했다 우리는 고립의 섬에 박혀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전염병의 파도에 몹시 떨긴 했지만 변변찮은 사랑이나마 쓸려가지 못하게 애써 붙들며 불을 지폈고 스러지는 고목의 매미처럼 폰과 SNS에 달라...

|햇빛편지| 소등섬 _ 박부민 편집국장

햇빛편지   소등섬 小燈島   남은 햇빛을 모아 작은 등불을 든다 누구를 기다린다는 건 이렇게 꿈 하나 켜고 고요히 숨쉬는 일인데 시리도록 날개를 떠는 새는 노래를 접고서 어둑한 집을 쉬이 떠나려 한다 그러지 마라 저무는 것은 저물도록 내버려두고 너는 빛을 향하라 푸른 저음이 물밑에서 울리고 깊음으로 가는 길이...

|햇빛편지| 기대는 것들 _ 박부민 편집국장

햇빛편지   기대는 것들   자꾸만 내게 기대는 구절초 강아지풀 복슬이 영촌 할매 그리고 아내 바람이 부니까 기댄단다 귀찮아 말거라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핫클릭

교단

교계

좌담 인터뷰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