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햇살 빗살_박부민 편집국장

햇살 빗살   햇살 사이 비 내린다 빗살 틈에 해 비친다 비 젖은 햇살 따뜻하다 햇살 스민 빗살이 싱그럽다 짙푸른 하늘 빗살 머금은 구름들이 땅으로 내려온다 모두 햇살에 반짝인다 눈물 난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햇빛편지] 노을_박부민 편집국장

       노을       그 앞에서는     침묵하거나     단 한마디뿐     아!     계절을 녹여 새 계절로     구워 내는 불가마     들끓는 구름들이     낮아진 하늘을 채운다     뜨거운 삶은     푸른 눈물에 몸을 담근다     그토록 힘겹게 빚어져     어둠 속 빛나는    ...

[햇빛편지] 소낙비_박부민 편집국장

소낙비 저렇게 느려 터진 소가 낙뢰 천둥 뒤에는 길이 파이도록 발을 구르며 짓달린다 갑자기 쏟아진 하늘이 땅에 가득차는 순간이다 풀잎 돋듯 등에 쭈볏쭈볏 솟는 눈물 젖었으나 또 젖은 여름 한복판 해와 구름 그늘이 한바탕 춤을 추다 지나간다 시퍼렇게 달려간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햇빛편지] 섬 사이에_박부민 편집국장

섬 사이에   한참 엎드려 있으리 말씀의 비구름 속 서서히 젖는 섬처럼 욕망엔 흐려지고 물빛엔 깊어져 번뜩이는 뱃길 자국 새기며 아득한 바다로 가끔 얼굴 들어 푸른 눈물 짓고 있으리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햇빛편지] 왜가리_박부민 편집국장

왜가리   왜가리 한 쌍이 논에 왔다 각자의 방식으로 묵상에 잠긴다 하나는 관조학파 하나는 소요학파 먹이의 안정적 확보와 먹이의 재분배와 먹이의 미래를 고민하는 것 같지는 않다 저들은 넉넉한 풍경의 일부로 오늘 먹을 것 챙겨 먹고 포만의 날개를 치며 어디론가 또 옮겨간다 논물에 남은 궤적을 급히 지워내는 바람의 속내...

[햇빛편지] 애그모흐뜨 성곽에서_박부민 편집국장

애그모흐뜨 성곽에서    밤새 자욱한 라벤더 향기  프랑스 기름진 들판에 비명이 들린다  오래된 성채, 돌벽의 핏자국을 본 자에겐  믿음 때문에 갇힌 울음만이 진짜 울음이다  상처와 갈증에 무딘 인간은 어디 쯤  회복의 쉼터를 다시 찾아 헤맬까  집요한 편견과 야만이 사이프러스로 꽂힌  역겨운 폭압의 어둠 속에  온몸으로 길을 ...

[햇빛편지] 모내기 철_박부민 편집국장

모내기 철   마른 마음 갈아엎어 콸콸콸 물을 댄다 찰랑이는 영혼에 새벽빛 뚜렷한 손길이 뿌연 안개를 거둬 내고 휘저어 훑고 간 흔적은 아프다 은총은 이렇게 부드러워진 삶에 말씀을 촘촘히 심어 뜨겁고 푸른 계절을 연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햇빛편지] 봄_박부민 편집국장

봄   봄은 봄이다 하늘빛 눈망울로 봄이다 멀고 가까운 사방팔방 구름과 구름의 그늘 바람의 서늘한 자국을 찬찬히 살펴봄이다 안타까이 추락한 새들의       전율하는 가슴 속 눈물처럼 팔딱이는 햇빛 꽃과 잎, 잎의 주름진 등까지 살갑고 뼈저리게 들여다봄이 향기로운 봄이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

[햇빛편지] 꽃마을_박부민 편집국장

  꽃마을   벚꽃 지고 서글프더니 박태기꽃 힘차게 피었다 그늘진 뜨락마다 쓸쓸할 틈도 없이 또록또록 부릅뜬 몸 차진 밥풀로 달라붙어 현기증 돋도록 살자고 살아 내자고 진초록 계절로 치달려 가는 징하고 질긴 이웃들 눈부신 꽃마을의 파안대소     박부민 국장  nasar...

[햇빛편지] 봄이 한창_박부민 편집국장

봄이 한창   흰구름 들이켜는 창 설레어 뛰쳐나가니 온 마을은 화창 봄빛 고울수록 속눈물 없이 받은 햇볕만큼 따순 맘 나누면 좋으리 꽃 시절 만화방창 목련꽃 피고 지고 왕벚꽃 피고 지고 모란꽃 피고 지고 도라지꽃 배롱꽃 창포꽃 피어나면 산천은 또 울울창창   박부민 국장 nasare...

핫클릭

교단

교계

좌담 인터뷰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