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화롯불_박부민 편집국장

화롯불 혼자 오래 끌어안으면 너무 뜨거워 밀쳐 내고 말지만 둘러앉아 함께 쬐면 모두가 따뜻해져 이야기꽃도 만발한단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햇빛편지] 보일러_박부민 편집국장

보일러 폭설이 내린 날 잠깐 보일러실을 들여다보았다. 가래 끓는 기침을 자주하며 한 번 들러 달라고 보채는 듯했다. 간혹 난방이 신통치 않을 때 외에는 보일러실을 살펴보는 일이 드물다. 따로 구석에 틀어박힌 보일러. 외지고 열악한 곳에서 눈에 잘 띄지 않는다. 특히 추운 겨울엔 더 그렇다. 그래도 그는 제 몫에 최선을 다하다 늙어가고 삭아간다. 그가 ...

[햇빛편지] 연필 깎기_박부민 편집국장

연필 깎기 가끔은 부러 연필을 쓴다. 예전엔 다들 목공예가처럼 문구용 칼을 잡고 엄지로 밀어대며 길이를 가늠해 정성껏 깎았다. 어떤 이에겐 서툴러 애태우는 작업이었지만 심지가 정돈될 때까지 목향 속에서 조심스레 연필을 깎는 일은 나름 즐거웠다. 언젠가부터 편리한 연필깎이 통이 나와 끼워 넣고 손잡이를 돌리면 원하는 대로 가늘고 맵시 있게 깎이기도 한...

[햇빛편지] 돌아보는 시간_박부민 편집국장

돌아보는 시간 점점 소멸해 가는 마을들과 공동체의 해체를 아픈 마음으로 견딘다. 포클레인으로 폐가를 철거하는 모습을 종종 본다. 그 뒤란을 돌아가 보면 버려져 있던 물건들이 드러난다. 사람이 살았던 온기가 가까스로 느껴지는 때이기도 하다. 개인사와 사회사 공히 뒤란의 현실이 있다. 숨어 있던 이야기들. 팽개쳐진 농기구들처럼 자세히 돌아보면...

[햇빛편지] 어디서 무얼 하니?_박부민 편집국장

어디서 무얼 하니? 하나님이 물으셨네 아담아 네가 어디 있니 엄마가 우셨네 울 아기 어디서 뭐하니 아빠가 소리쳤네 너 거기서 뭐하니 하나님이 말씀하셨네 어서 와 씻고 입고 밥 먹자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햇빛편지] 추수 후_박부민 편집국장

  추수 후    추수 끝나면 숲은  불꽃놀이를 시작한다  마른 돌개울 건너 번져오는  단풍빛 화염 속으로  비를 갈망하는  검붉은 순교자들  뚝뚝 떨어져 내려  들판은 바람 무늬 천지  기도한 모두가 다  고운 열매를 맺은 건 아니지만  출렁이는 이랑의 물결을 타고  날아드는 감사의 노래 뜨겁다  산그늘 짙을수록...

[햇빛편지] 감 익은 마을_박부민 국장

   감 익은 마을      감들이 등불 축제 중인 마을    영혼까지 발그레 붉어져    감나무들을 응시하다가    바닥에 떨어져서도    끝내 그 자리에서 빛나는    몇 알에 눈길을 준 것은    찬바람 지나고 한참 후였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햇빛편지] 도토리_박부민 편집국장

     도토리    큰 바람 지난 후  상처 난 숲엔 주울 것도 참 많다  그 중 내 것은 오롯이 한줌뿐  풀숲이든 외딴 산길이든  눈 시리게 빛나는  단단한 사랑 네댓 개면  나는 포만이라 한다  작은 주머니 가득   따스한 가을이라 말한다  그늘 밖으로 나와  햇빛에 재채기 한 번 하고  호젓한 좁은 길을...

[햇빛편지] 햇살 빗살_박부민 편집국장

햇살 빗살   햇살 사이 비 내린다 빗살 틈에 해 비친다 비 젖은 햇살 따뜻하다 햇살 스민 빗살이 싱그럽다 짙푸른 하늘 빗살 머금은 구름들이 땅으로 내려온다 모두 햇살에 반짝인다 눈물 난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햇빛편지] 노을_박부민 편집국장

       노을       그 앞에서는     침묵하거나     단 한마디뿐     아!     계절을 녹여 새 계절로     구워 내는 불가마     들끓는 구름들이     낮아진 하늘을 채운다     뜨거운 삶은     푸른 눈물에 몸을 담근다     그토록 힘겹게 빚어져     어둠 속 빛나는    ...

핫클릭

교단

교계

좌담 인터뷰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