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무리_ 박부민 편집국장

사진/ 오병이어 현장 - 영화 <더 바이블> 중에서   무리   그 산에서 오병이어로 배불렀을 때 우리 무리는 번들거리는 얼굴로 히죽이며 할렐루야를 외쳤지. 나사렛 목수의 아들 예수가 곧 왕이 되어 큰일을 낼 거라 기대했지. 그는 무리를 돌아보며 말했지. 너희가 나를 따름은 먹고 배부른 까닭이다. 유월절이 다가와 우리는...

[햇빛편지] 봄비- 박부민 편집국장

봄비    꽃 피는 속도 따라잡으려  자전거로 벚꽃 터널을 달리는데  급할 거 뭐 있나  한사코 천천히 걸어가자는 봄비  산천의 꽃을 깨워 해처럼 웃을 때까지  느릿느릿 둑길을 적시다  가슴 밑바닥 한참 두들기더니  벚꽃잎 두 장 짓무른 눈에 붙여 주네  파스텔 물안개 마을  비와 자전거가 멈추네  젖은 바퀴 말리며 따순 ...

[햇빛편지] 햇빛 골짜기-박부민 편집국장

 햇빛 골짜기    밤을 견딘 것들은  대체로 온몸이 젖어 있다  숲 깊이 맑은 눈물 풀어  서로를 씻어 주기 때문이다  눈구름 앓던 능선이 등을 펴  남은 어둠을 마저 벗어 내자  징소리로 회오리치는 긴 산울림  새들은 솟구쳐 날고  흉터마다 안개를 덧바른  산의 근육이 푸르르 꿈틀댄다  벼랑에서 너덜겅  얼음 녹은 자드락...

[햇빛편지] 발톱 깎기- 박부민 편집국장

  발톱 깎기    방바닥에 주저앉아 발톱을 깎는다  깔아 둔 신문지 세상사 위에서  살과 껍질의 경계가 모호하고 아프다  지킬 것과 버릴 것을 여태 구별 못해  쓰걱쓰걱 선 작두질로 피를 보는 대낮  성급히 뜯긴 살들은 억울한 표정을 짓고  책장 밑으로 달아난 발톱들이  먼지 속에 실눈 뜨며 비웃는다  웅크린 허리가 ...

[햇빛편지] 겨울, 신도시- 박부민 편집국장

  겨울, 신도시    숯덩이 같은 아파트 단지  남은 불씨 몇 개 창문에 깜박인다  흐린 변두리 어디쯤 쏘다니다  콘크리트 벽에서 자맥질하는  믿음, 소망, 사랑이며   닳아진 말들을 애써 달래는 밤  어둠의 뿌리를 끝끝내 물어뜯는 불빛에  바람 그치고 꽃 눈 내려  하얗게 새벽이 열린다  횡단보도 건너올 봄...

[햇빛편지] 눈 – 박부민 국장

  눈   하늘이 흰 눈물 씨를 뿌린다 뿌린 만큼 땅에 꽃눈이 트고 나머지는 어둔 밤 별이 된다 바람에 할퀴여 쩍쩍 갈라진 마을 언 강바닥 숨죽인 단단한 꿈들이 깨어나 뭉친다 등불 심지를 키우고 함께 견디는 시간 구름 휘장을 걷어 낸 별들은 내려와 골목마다 돋아나는 봄을  다시 빛으로 적신다 &nb...

[햇빛편지] 소읍편지 – 박부민 국장

    소읍편지    터미널에 눈발 날리고  추위와 역병으로 서로 멀어지는 날  낯선 새해, 시골 버스 힘없는 얼굴들  이런 날엔 하얀 고향집을 생각하거나  고요한 산기슭 예배당에 앉아   종일 기도하고 싶다. 눈물겹게  아픔을 덮으며 내리는 눈송이 헤아리며  눈과 눈 사이 적막한 공간을 달려  옛 이...

[햇빛편지] 묵상-박부민 편집국장

묵상 이끼 낀 나무에 기대어 눈을 뜬다 해거름 야윈 내 그림자 데리고 먼 길 돌아 나오는 숲 바람 큰고니 날개로 물 위를 스치며 딱 한마디 쓰고 가신다 잠잠하라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햇빛편지] 강아지풀_박부민 국장

  강아지풀     청색 산그늘에 불 켠 네 마음 알아 빛은 아직 가는 실핏줄로 숨 쉬고 있음을 흔들려 봐서 알아 기댈 곳 없을 땐 하늘이 더 가까이 내려온다는 걸 바람 센 날 눈송이 등불에 날개 적시며 강을 건너는 가족들은 잘 알아 너의 솜털이 떨며 겨울을 품고 있음을   박부민...

[햇빛편지] 담쟁이_ 박부민 국장

             담쟁이   푸르른 날 애타게 그려 내던 꿈은 여러 갈래였네 화폭 까칠할수록 더 단단히 가슴 붙여 옆으로 위로 기를 쓰며 번져 가던 핏줄이여 강물이여 화산처럼 타오르다 해거름 찬바람 속 몇 점 불티를 매달고 소담히 한 작품을 마치니 처마 끝 영롱한 고드름 선물로 주시네 마른 광야에 엎드려 ...

핫클릭

교단

교계

좌담 인터뷰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