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의 뜨락| 농어촌 미자립 교회를 돌아보고 _ 신명...

은혜의 뜨락 작은 힘이 되고자 - 농어촌 교회와 미자립 교회를 돌아보고 <신명호 장로 _ 강성교회/전장연 선교분과위원장>   물질적인 도움을 넘어 우리가 만나고 대화하며 공감하고 기도와 사랑으로 함께함이 소중하다    전국장로회연합회(이하 전장연) 선교분과위원회에서는 올해에도 농어촌 교회 및 미자립 교회에 선교비를 지출하기로...

|추모시| 고 최석호 장로를 그리며 _ 나택권 장로

추모시   故 최석호 장로를 그리며   <나택권 장로 _ 호산나교회>   2017년 7월 어느 날 산목련을 교회 뜰에 초대해 놓고 꽃봉오리를 준비하기도 전에 홀연히 우리 곁을 떠난 그대 깊고 깊은 산골짝 교회 울타리 사과나무 아래 이제는 한 줌의 재로 누워 있는 그대의 몸 영혼은 천국에서 우릴 기다...

|은혜의 뜨락| 전도 가방 둘러메고_윤순열 사모

은혜의 뜨락 전도 가방 둘러메고 <윤순열 사모_서문교회>   생각지 않은 곳에서 새 신자가 등록케 하시는 하나님의 놀라운 계산 방법   지난밤부터 촉촉하게 내리는 비 덕분에 오랜만에 집에 앉아 한가로운 시간을 가져봅니다. 저는 주일을 제외한 모든 날에 전도를 나갑니다. 오후 2시면 동행자가 없어도 저 혼자 전도 가방을 둘러메...

|은혜의 뜨락| 아름다운 얼굴_나택권 장로

은혜의 뜨락 아름다운 얼굴 < 나택권 장로_호산나교회>   은혜를 받으면 비록 늙어 몸은 쇠약해져도 오히려 주 안에서 강해짐   인간이 인간답게 사는 것을 웰빙(Well-being)이라 하고 또한 인간답게 늙어가는 것을 웰에이징(Well-aging)이라고 한다. 우리가 보통 아름다운 얼굴 하면 대부분 여인들의 얼굴을 상상...

|은혜의 뜨락| 감사할머니-주님께 쓰는 일기_이영희 권...

은혜의 뜨락 감사 할머니 - 주님께 쓰는 일기 < 이영희 권사_역곡동교회>   주님! 제가 가난하다고 생각했는데 사실은 부요했습니다.   쥐잡기 끈끈이   주님. 오늘도 종일 집에서만 있었습니다.   바람이 세차게 불어서 나가지 못하고 집에서 살림 정리했습니다.   손빨래 해놓고 꽃을 조금 만들다가 밤을 맞...

|은혜의 뜨락| 생의 시작을 기념하는 날에 깨달은 생...

은혜의 뜨락 생의 시작을 기념하는 날에 깨달은 생의 본질 < 이상용 목사_포항그의나라교회 >      내게 특별했던 날, 2017년 11월 15일. 단지 이전에 없었던 지진이 있었기 때문만은 아니다. 바로 그 날이 나의 생일이자 15살 첫째 아들의 생일이기 때문이다.    15년 전, 태아의 목에 감겨 초음파로도 보이지 않던 탯...

|은혜의 뜨락| 하나님이 하실 때까지 기다림 밖에는 없...

은혜의 뜨락 하나님이 하실 때까지 기다림 밖에는 없다 < 김재열 목사_뉴욕센트럴교회, 본보 객원논설위원 >     기다림의 삶을 통해 성경이 기다림의 교과서라는 것을 깨달음      19년을 기다렸던 비전랜드 새 예배당 입당 감사 예배를 마쳤다. 참 오래 기다렸다. 26,000평 (21에이커)의 넓은 땅에 건물은 겨우 1,600평(...

|수필| 선한 사마리아인들_장인선 수필가

수 필 선한 사마리아인들 < 장인선 작가_수필가 >    아직 많은 사람들이 선한 사마리아인처럼  착하고 좋은 사람들이다       아직은 착하고 따뜻하고 마음이 예쁜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나는 몸이 불편하니 집에서 TV를 자주 본다. 오늘은 TV에서 본 이야기를 많이 하려고 한다. 유명 가수들이 무명인 가수와 함께 노...

|은혜의 뜨락| 아름다운 쉼표와 마침표_나택권 장로

은혜의 뜨락 아름다운 쉼표와 마침표 < 나택권 장로_호산나교회 >   인생의 마무리를 위해 감사와 용서와 사랑과 봉사를    “모든 육체는 풀이요 그 모든 아름다움은 들의 꽃과 같으니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드나 우리 하나님의 말씀은 영영히 서리라”(이사야 40:6-8).    꽃이 영원히 아름답고 향기로울 수가 없는 것처럼 인간의 부귀영...

|은혜의 뜨락| 아득하고 그리운 고향의 종소리_이은국 ...

은혜의 뜨락  아득하고 그리운 고향의 종소리 < 이은국 목사_용연교회 >    아득한 예배당 종소리는 하나둘 사라지고, 종탑마저 자취를 감추고 말았다       어느 신도시에 들어서는 예배당 건축이 막바지에 이르렀을 무렵이다. 다른 것은 몰라도 붉은 네온 십자가를 설치하는 것만큼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입주민들의 반대 시위가 이어졌...

핫클릭

교단

교계

좌담 인터뷰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