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의 뜨락| 전문인 선교사 훈련을 수료하고_안정위 ...

은혜의 뜨락  전문인 선교사 훈련을 수료하고   < 안정위 장로_세대로교회 >     새로운 선교적 대안인 전문인 선교사 배출에 성원과 기도가 필요하다    지난 2월초 GPTI (한국전문인선교훈련원) 원장 이취임식에 참석하게 되었다. 아무래도 이때부터 나를 선교훈련에 참여하게 하시려는 하나님의 계획이었던 것 같다....

|은혜의 뜨락| 인생의 꽃망울을 다시 피게 하신 하나님...

은혜의 뜨락    인생의 꽃망울을 다시 피게 하신 하나님! < 김재열 목사, 뉴욕센트럴교회 >    “피지 못한 꽃망울 이제 피게 해 주세요. 평생 주님을 위해 향기를 토하리이다”     나는 믿음이 전혀 없는 가정에서 태어나 순천에서 초등학교를 마쳤다. 이때에 친구들과 크리스마스 성극을 보러 간 것이 내 생애 교회에 처음 간 ...

|은혜의 뜨락| 고난이라는 이름의 터널_이영숙 사모

< 은혜의 뜨락 >   고난이라는 이름의 터널       < 이영숙 사모, 지구촌교회 >    어두운 터널인 고난을 통과하면 밝은 희망을 만나게 하시는 주님     그해(1986년) 우리 부부의 마음은 온통 설렘과 희망으로 가득했었다. 남편의 꿈이었던 캐나다 유학을 떠나기로 계획하고 준비 중이었기 때문이다....

|은혜의 뜨락| “싸움을 피할 수 없다면 잘...

< 은혜의 뜨락 >   "싸움을 피할 수 없다면 잘 싸워라"   < 나택권 장로, 호산나교회 >  건전한 싸움은 자신과 상대방이 같이 누리는 결과가 되어야     창2:25절에서 보는 바같이 아담과 그 아내 두 사람이 벌거벗었으나 부끄러워하지 아니하였는데 창3:7절에서는 “선악과를 따 먹은 후 그들의 눈이 밝아 자기들의...

|은혜의 뜨락| 세상 떠날 때 남기고 싶은 말은 무엇인...

< 은혜의 뜨락 >   세상 떠날 때 남기고 싶은 말은 무엇인가? < 나택권 장로, 호산나교회 > 그리스도인의 삶도 “이제 그만 하면 됐다”라는 정도의 말은 남길 수 있어야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는 것 같다. 하나를 가지면 둘을 가지고 싶고 사회적으로 안정권에 들어서면 더 높은 자리를 탐내는 등 위치와...

|은혜의 뜨락| 눈 내린 날의 추억_윤순열 사모

<은혜의 뜨락>눈 내린 날의 추억  < 윤순열 사모_ 서문교회 >   주님의 은혜처럼 내려 쌓여 수묵화를 만들었던 흰 눈의 겨울      어릴 때는 눈이 오면 마냥 좋아서 온 들판을 뛰어 다녔지만 지금은 눈이 온 후에 일어날 일들 때문에 어린아이 같이 좋아 할 수만은 없습니다. 눈길에 혹시 나이 드신 성도님...

아름다운 이순(耳順)을 꿈꾸다_고숙경 집사

아름다운 이순(耳順)을 꿈꾸다고숙경 집사, 열린교회“오십의 산들바람 곁에서 이제는 두근거리는 육순 소녀의 꿈꾸고 있어”  여자나이 사십대를 상상하기조차 난감해하던 때가 있었다. 여자라는 카테고리는 젊음, 아름다움, 신비로움 등 극히 주관적인 개념으로 둘러싸여져 있어 왔다. 나이 어린 시절에 막연히 사십이 저 먼 얘기 같았으니 여자나이 사십...

어린 시절 풍경화 _이강숙 집사

어린 시절 풍경화 <이강숙 집사, 열린교회> “어려운 이웃을 만나거나 돕는 분들을 보면 마음이 숙연해지고 자신을 돌아다보게 되는 것은 어릴 적 큰아버님이 주신 교훈 때문” 노을이 붉게 물드는 저녁이 되면 어린 시절 방학 때마다 찾아가던 시골집이 생각난다.서울에 살던 나는 방학 때마다 할머니 댁을 찾아가곤 했다. 서울에서 멀지 않...

“기독교개혁신보와 카톡 친구가 되어 주세요!!”_안정위...

“기독교개혁신보와 카톡 친구가 되어 주세요!!”<안정위 장로, 기독교개혁신보사 IT담당, 세대로교회>지난 6월25일자 기독교개혁신보 8면에 “카카오톡으로 <기독교개혁신보>를 받아 보세요!” 제언을 통하여 기독교개혁신보와 ‘카톡친구되기운동’이 시작 되었습니다.우리 교단은 물론 타 교단의 성도까지도 관심을 가지고 친구가 되고 있으며, 국내...

우리에게 기쁨이 되는 성찬_전두표 청년

우리에게 기쁨이 되는 성찬< 전두표, 시광교회 청년부 >  흔히 설교는 들리는 말씀이라 하고, 성찬은 보이는 말씀이라고 합니다. 이 말은 예배에서 설교와 성찬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뜻입니다. 그러나 전자에만 무게가 쏠리는 것이 오늘날 교회의 현실입니다. 칼빈은 매주 성찬을 하길 원했습니다. 성찬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했기 ...

핫클릭

교단

교계

좌담 인터뷰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