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른 땅에 단비를] 새 봄을 맞이하며_이승준 선교사...

새 봄을 맞이하며 이승준 선교사(광주외국인쉼터) 추위를 녹여 주신 하나님의 은혜 지난 겨울은 매우 추웠습니다. 영하 20도를 오르내리는 기나긴 추위도 힘들었지만 코로나 때문에 가까운 사람들과의 교제도 힘들어져서 마음까지 추웠던 겨울이었습니다. 그렇게 추운 겨울 동안 감사하게도 쉼터에는 따뜻한 손길들을 통하여 온기가 풍성히 전해졌습니다. 봄부터 쉼터...

[선교] 마른 땅에 단비를 : 망글룸 가는 길_장홍태·...

  망글룸 가는 길 장홍태·이금숙 선교사(GBT, SIL 인도네시아) 겹겹이 싸인 구름이나 수천 리 정글 속보다 깊은 불신과 거절의 장막을 뚫고 마침내 빛을 선사하시는 그 사랑  오랜 친구 네이트(Nate)와 함께 간만에 선따니(Sentani)에서 망글룸(Mangglum)으로 가는 경비행기에 동승한다. 끊임없이 지직거리는 헤드셋에서 흘러나오는...

[살아가며 섬기며] 선교 협력의 작은 섬김_배승훈 목사...

살아가며 섬기며 선교 협력의 작은 섬김 배승훈 목사(포항주안교회)   안타까운 건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뭔데?”라는 생각에 머물러 있는 것이다 선교사로서 갖추어야 할 준비가 여럿이 있다. 선교적 소명은 말 할 것도 없고 그에 필요한 훈련 또한 잘 준비 되어야 한다는 것은 기본 중에 기본이다.  코로나19 사태는 많은 것을 변화시키고...

|마른 땅에 단비를| 고 이신우 선교사와 그 사역을 기...

마른 땅에 단비를   고 이신우 선교사와 그 사역을 기리며   이신우 선교사 이력 ♦1945년 12월 29일 이상업 목사의 6남매 중 막내로 경북 김천 출생 ♦1965년 대구 계성 중,고등학교 졸업 ♦1971년 경북의대 졸업 ♦1972년 김영자씨와 결혼하여...

|마른 땅에 단비를| 선교사의 사랑 배우기 _ 강유진 ...

마른 땅에 단비를   선교사의 사랑 배우기   <강유진 선교사 | 태국 끄라비>   태국인의 생각과 문화를 잘 알고 그들을 더 현명하게 대하고 사랑해야 함을 깨닫는다     <첫 번째 에피소드> 태국에 선교사로 나온 지 6년이 되었다. 내 곁에는 언제나 많은 태...

|마른 땅에 단비를| 해피엔딩 Happy Ending ...

마른 땅에 단비를   해피엔딩 Happy Ending   <이정규 선교사 | 인도네시아 수마뜨라 섬 람뿡>   성도의 삶은 해피엔딩이다. 선교도, 하나님의 나라도 완성될 것이다     선교지에 7년째 서 있다. 고국에 두고 온 부모 형제가 그립다. 현지에서 잦은 정전, 8개...

|선교사 제언| 선교지의 선교사 수련회에 후원교회 원로...

선교사 제언   선교지의 선교사 수련회에 후원교회 원로목사를 강사로 초청함에 대하여 <박성오 선교사 | HIS 인도네시아 서부 지부장>   “원로목사가 선교 현장에 강사로 오면 영육의 치유 및 선교사의 정체성 확인의 계기가 된다”   들어가는 말 필자는 후원교회 원로목사를 선교사 수련회에 강사님으로 ...

|마른 땅에 단비를| 벽돌공장 크리스천 이야기 _ 정마...

특집 | 마른 땅에 단비를   벽돌공장 크리스천 이야기 (현대판 애굽 종살이)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마태복음 25:40)   <정마태 | 이은숙 선교사 _ 파키스탄, 총회 파송>       올 3월 2일과 5...

|선교칼럼| 가는 선교 시대에서 오는 선교 시대로 _ ...

선교칼럼   가는 선교 시대에서 오는 선교 시대로   <조봉희 목사 _ 지구촌교회>   21세기는 난민선교, 오는 선교시대로서 국내로 들어온 외국인들을 향한 창의적 선교가 더 효율적이다   유럽선교는 예수님의 열두 제자들로부터 출범하였다. 로마제국이 공격적으로 기독교를 박해하기 시작하자 몇 몇 ...

|선교논단| 한국교회 선교의 흐름과 전망 _ 이재화 선...

|선|교|논|단|   한국교회 선교의 흐름과 전망<II>   <이재화 선교사 _ GMP 대표>   각 교단은 선교교육과 활동에 더 열심을 내고 선교부나 선교단체들은 교회의 선교 활성화를 위해 도와야 한다 GMP는 하나님 나라, 사람 존중, 개척 정신의 세 가지 핵심 가치로 47개국에서 37...

핫클릭

교단

교계

좌담 인터뷰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