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더딘 꽃_박부민 편집국장

0
43

더딘 꽃

 

봄은 왔는데
꽃들이 더디다

따뜻해졌는데
공기가 탁하다

그들은 세상이
더 맑아지길 기다리는가

오늘도 산자락 먼지 털며
둘레길에 나설 참

목련, 해맑게 깨어나는
얼굴들 보고 싶어서

동백꽃, 그 터지는 웃음
많이 보고 싶어서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