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설경_박부민 편집국장

0
57

설경

 

눈송이 눈송이
수천 수억의 꿈들
하나하나
검푸른 산을 채운다

차곡차곡 숨 고르며
들렘 없는 등불들
저마다 작은 일생을 켜고
그늘 깊이 낮아지는

꽃송이 꿈송이
외진 기슭이라 내버리지 않고
단풍 진 골짜기에서
칼얼음 봉우리까지

꾹꾹 눌러 마른 숲을 메꾼다
숲의 뼛속을 적신다
누군가 애써 첫새벽 문 열어
고요히 입김 뿌리듯

하늘의 경계로 스미는 마을
온몸 서늘하고 뜨겁게 엉겨
컴컴한 겨울을
끝내 지운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