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봄_박부민 편집국장

0
37

 

봄은 봄이다
하늘빛 눈망울로 봄이다

멀고 가까운 사방팔방
구름과 구름의 그늘

바람의 서늘한 자국을
찬찬히 살펴봄이다

안타까이 추락한 새들의      
전율하는 가슴 속

눈물처럼 팔딱이는 햇빛
꽃과 잎, 잎의 주름진 등까지

살갑고 뼈저리게 들여다봄이
향기로운 봄이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