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발톱 깎기- 박부민 편집국장

0
46

 

발톱 깎기

 

 방바닥에 주저앉아 발톱을 깎는다
 깔아 둔 신문지 세상사 위에서
 살과 껍질의 경계가 모호하고 아프다
 지킬 것과 버릴 것을 여태 구별 못해
 쓰걱쓰걱 선 작두질로 피를 보는 대낮
 성급히 뜯긴 살들은 억울한 표정을 짓고
 책장 밑으로 달아난 발톱들이
 먼지 속에 실눈 뜨며 비웃는다
 웅크린 허리가 한참 어둑해져
 뭔가를 정돈한다는 게 쓰리고 힘겹다
 모호하게 아픈 각질의 정체를 탐색하지만
 선명한 건 그 피의 흔적 뿐
 아둔한 자는 발톱 하나도 잘 못 다룬다
 발톱보다 발톱의 때보다 내가 더 못났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