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강마을 _ 박부민 편집국장

0
51

햇빛편지

 

강마을

 

풀처럼 별처럼 살고 싶다

흰 구름 몇 송이 띄워

바람에 영혼 적시며

햇빛 어린 노래로

함께 흐르고 싶다

 

은혜의 강변에서 물 길러

주시는 사랑으로 밥 짓고

꽃등불 합류하는

따스한 밤

평화로 살고 싶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