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의 시| 봄을 기다린 이유 _ 유정배 목사

0
12

4월의 시

 

봄을 기다린 이유

 

<유정배 목사 | 경기세소교회, 본보 객원기자>

 

초록을 노래하고 싶어

그 백성의 영혼은

봄 향기를 그리워했나 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아니면

그냥 평범한 봄일 수 있었는데

그 아픔과 싸움하느라

아름다운 봄이 힘겹게

계절의 담장을 넘나 봅니다.

 

그리워했던 삶의 희망을

다시 가질 수 있을지

푸른 날을 기다리며

우리를 견디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 신비롭습니다.

 

그저 우리들의 들녘에 이렇게 피어난

꽃 속에서 친구들을 만나고 싶습니다.

친구들의 손을 다시 잡아 줄 여유

님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는

우리의 행복이

 

우리가 그렇게

진정한 봄을 기다린 이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