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겨울, 신도시- 박부민 편집국장

0
44

 

겨울, 신도시

 

 숯덩이 같은 아파트 단지
 남은 불씨 몇 개 창문에 깜박인다
 흐린 변두리 어디쯤 쏘다니다
 콘크리트 벽에서 자맥질하는
 믿음, 소망, 사랑이며 
 닳아진 말들을 애써 달래는 밤
 어둠의 뿌리를 끝끝내 물어뜯는 불빛에
 바람 그치고 꽃 눈 내려
 하얗게 새벽이 열린다
 횡단보도 건너올 봄을 기다리다
 신호등 아래 애벌레 되어 웅크린 이웃들
 겨울은 마침내 첫 버스를 타고 떠나고
 지역난방 굴뚝의 지친 연기 사이
 하늘 향해 솟구치던 연립한 꿈들은  
 이토록 잿빛 교차로를 흠뻑 적시며
 산과 마을과 언 손을 녹이는 힘찬 강물로
 눈시리게 다시 살아나고 있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