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산책 _ 박부민 편집국장

0
72

햇빛편지

 

산 책

 

단풍 숲에서

아내와 아들의 뒤를 따라가는데

구멍 뚫린 낙엽 한 장 말을 건넨다

상처 난 몸을 햇살 쪽으로 뒤척이고는

어렵사리 바스락,

하며 꽤 아프다고 한다

그래, 너도 한때의 초록을 그리며

나무의 긴 월동을 위해

이 낮은 지점에 도착했구나

너를 주워 책갈피에 넣으면

그 흔한 낭만이겠지만

잠시 바라보다 떠남이

내 겨울을 지피는 불빛일 듯해

그냥 두고 일어선단다

숨죽여 고운 아픔들을 밟으며

가을이 저물도록

가족 산책을 지탱한다

그늘 속에서 눈부신

무언가를 본 듯도 하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