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꽃마을_박부민 편집국장

0
50

 

꽃마을

 

벚꽃 지고 서글프더니

박태기꽃 힘차게 피었다

그늘진 뜨락마다

쓸쓸할 틈도 없이

또록또록 부릅뜬 몸

차진 밥풀로 달라붙어

현기증 돋도록 살자고

살아 내자고

진초록 계절로 치달려 가는

징하고 질긴 이웃들

눈부신 꽃마을의 파안대소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