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노을_박부민 편집국장

0
59

 

     노을

 

    그 앞에서는
    침묵하거나
    단 한마디뿐

    아!

    계절을 녹여 새 계절로
    구워 내는 불가마

    들끓는 구름들이
    낮아진 하늘을 채운다

    뜨거운 삶은
    푸른 눈물에 몸을 담근다

    그토록 힘겹게 빚어져
    어둠 속 빛나는
    단 한마디

    별!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