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왜가리_박부민 편집국장

0
44

왜가리

 

왜가리 한 쌍이 논에 왔다
각자의 방식으로 묵상에 잠긴다

하나는 관조학파
하나는 소요학파

먹이의 안정적 확보와
먹이의 재분배와
먹이의 미래를

고민하는 것 같지는 않다

저들은 넉넉한 풍경의 일부로
오늘 먹을 것 챙겨 먹고

포만의 날개를 치며
어디론가 또 옮겨간다

논물에 남은 궤적을 급히 지워내는
바람의 속내를 다 알 순 없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