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언덕 위의 자전거 _ 박부민 국장

0
38
언덕 위의 자전거 _ 고순철

<사진/언덕 위의 자전거 _ 고순철>

 

햇빛편지

 

언덕 위의 자전거

 

힘써 오르면 쉴 곳이 있네

초원, 황톳길, 돌길을 지나

변주 숨 가쁜 악보였지만

같은 무게로 달려 온 날들

눈물 무늬 족적이 여기까지 뚜렷하네

통증으로 굳은 살 박인 다리엔

한약처럼 번지는 마른 풀 냄새

속도에 긁힌 옆구리를

햇빛 버무린 흙에 누이고

멀리 바라보는 오후

오르막은 늘 저렇게 하늘로 향하지

외로움은 덤으로 받는 것

남은 길을 적시며 성큼 내려오는

차가운 산바람 한 사발

흰 구름 섞어 마시면 그 맛이 순해져

노을을 살짝 뿌리면 훨씬 달달해지지

풍금 소리 넉넉히 가슴에 채웠고

동그란 생기도 힘줄로 돋았으니

팽팽히 무릎 세워 다시 일어나야지

눈을 들면 언덕 몇 개 더 남았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