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터_박부민 국장

0
98

햇빛편지 

샘 터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지금은 시골 어디에나 상수 시설이 좋아 편히 물을 사용하며 산다하지만 마을 공동 우물이나 샘터에서 물을 길어 마시던 시절이 있었다.

   왜 그랬는지 그 힘든 샘터의 일은 대부분 여인들이 감당했었다소위 남정네들은 우물가에 안 나가는 게 체통을 지키는 거라는 통념 때문이었을까여하튼 물동이를 이고 새벽부터 샘터에 도착한 여인들은 안개 속에서 두레박을 내렸다그리고는 혹시 물 위에 떨어져 있을지도 모르는 이물질들나뭇잎이나 먼지들을 이리 저리 흩어 치우고 가장 깨끗한 물을 퍼 올리려고 애를 썼다.

   그렇게 끌어올린 물을 동이에 담아 집으로 운반해 오는 과정도 만만치 않았다여러 번은 힘든 일내친김에 가득 채워 와야 했기에 무거운 물동이를 머리에 인다는 것은 여인들에게는 큰 고역이었을 터이다.

짚으로 만든 똬리를 머리에 얹고 그 위에 물이 찰랑찰랑 넘치는 물동이를 얹었는데 보통 혼자서는 힘들어 다른 이웃들이 올려 주곤 했다그렇게 어렵사리 균형을 잡으며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 혹 비탈이거나 돌쩌귀 많은 고샅일 경우엔 여간 힘든 게 아니었다.

   그 위태로운 길을 우리의 어머니들은 물동이를 이고 비틀대며 조심조심 집으로 돌아오시는 것이었다사랑하는 가족에게 좋은 물을 마시게 하려고 정성껏 새벽 일찍 샘터에 나가시던 어머니의 마음을 다시 헤아려 본다그 물은 하나님이 삼손에게 주셨던 엔학고레의 생수요 세 용사가 다윗을 위해 목숨을 걸고 블레셋 진영을 돌파하여 갖고 온 생수와 같다.

   우리에게 귀한 생수를 공급해 주시는 예수님의 절절한 마음이 다가온다참 사랑의 물자신을 희생하여 우리에게 주시는 가장 정갈한 생명수 아닌가어느 날인가 어머니의 뒤를 따라가 보았던 그 안개 자욱한 샘터를 오래 가슴에 담고 산다첫새벽에 누군가를 위해 물을 길어 오는 마음으로 사명을 받드는 그대는 존귀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