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도토리_박부민 편집국장

0
51

 

   도토리

 

 큰 바람 지난 후
 상처 난 숲엔 주울 것도 참 많다

 그 중 내 것은 오롯이 한줌뿐

 풀숲이든 외딴 산길이든
 눈 시리게 빛나는
 단단한 사랑 네댓 개면

 나는 포만이라 한다

 작은 주머니 가득 
 따스한 가을이라 말한다

 그늘 밖으로 나와
 햇빛에 재채기 한 번 하고

 호젓한 좁은 길을 따라
 야무지게 굴러간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