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오른다는 것 _ 박부민 편집국장

0
48

햇빛편지

 

오른다는 것

 

자, 더 가보자

지치도록 애써 오른다 생각 말고

산이 길을 내어 점점 낮아져 준다 여기며

한 걸음씩 발을 얹어 보는 거다

가보면 쉴 곳 있지

아슴한 정상 따윈 관심 없어

힘닿으면 오를 테고, 젖은 얼굴로

저기 바람 퍼덕이는 등성이에

잠시 깃발로 나부끼다

참았던 껄껄 웃음 터뜨린 후

헹궈낸 가슴 속 궤적을 되짚으며

감사할 일 감사할 거야

그러다 아주 천천히 내려가면

맑은 물 향기 아래로 스미듯 무언가 남으리

눈가에든 영혼에든 또 발꿈치에든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