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청풍호 _ 박부민 편집국장

0
32

햇빛편지

 

청풍호

 

고요 속에는

아픔이 스며 있다

아픔은

호수를 좋아한다지

슬몃 돌아 나오는 잔물결이

가슴에 찰랑이는 사람은

첫눈과 함께

여기서 홀로 깊어진다지

산 그림자에 맑은 노래를

띄우는 그대

발 시린 새들을 기르며

젖은 고요를 품은

따스한 입김 한 자락

갈숲 떨리는

푸른 마을에

긴 숨소리 자욱하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