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그리스도의 지체인가?_송영찬 국장

0
7

우리는 그리스도의 지체인가?

송영찬 국장 dan7777@dreamwiz.com

교회는 세상 사람들의 지식이나 인격으로 세워지는 것이 아니라 성령께서 주
신 새로운 인격, 곧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 나타나는 인격으로 세워진다. 
이 인격을 가리켜 하나님을 닮았다고 해서 신격(神格)이라고도 한다. 따라서 
신격을 가지지 않은 사람들은 교회의 회원이라 할 수 없을 것이다. 하나님의 
통치를 받고 그 즐거움에 참여할 수 있는 인격을 가진 사람만이 교회의 회원
이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본질적으로 신격을 가진 사람들이 이 땅의 삶 속에서 하나님의 나라를 구체적
으로 현시하고 살아가는 터전이 곧 교회이다. 이런 교회일 때 비로소 교회의 
능력이 정상적으로 발휘될 수 있음을 우리는 명심하지 않으면 안 된다.

외형적으로 살펴보아 어느 교회가 참 교회인지 아닌지를 따지는 것은 쉽지 않
다. 그러나 그 교회를 구성하고 있는 구성원들의 자질이 어떠한가를 보아서 
참 교회인가 아닌가를 분별
하기는 그리 어렵지 않다. 교회를 구성하고 있는 
성도들의 성품이 신격을 따라 발휘되는지가 참 교회의 척도라고도 할 수 있
기 때문이다. 나아가 사람들의 품성이 과연 하나님 나라적인가 아닌가는 그리
스도께서 선포하신 가르침을 통해 분별할 수 있다. 곧 우리 주님께서 선포하
신 산상수훈에서 교회의 성품, 곧 신격으로 나타나는 하나님 나라적인 품성
을 충분히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신격은 바로 그리스도 자신의 인격을 나타내기 마련이다. 따라서 우리가 
하나님 나라의 백성이라면 그리스도와 철저하게 하나가 되지 않으면 안 된
다. 결국 우리가 성령님의 임재하심을 입었고 하나님의 품성을 나타내는 신격
을 가졌다고 하는 것은 우리의 인격이 그리스도화 되었음을 의미한다.

따라서 우리 교회가 참으로 하나님의 나라를 드러내기 위해선 교회의 구성원
인 우리들이 철저하게 예수 그리스도와 일체(unio mystica)를 이루고 있어야 
한다. 교회는 무엇보다도 먼저 이러한 사실을 확인하고 난 후에야 교회의 회
원으로 받아들이고 세례를 주어야 한다. 

이미 교회에서 세례를 베풀었다면 서로 그리스도와 한 몸이 되었다
는 사실을 
명확하게 확인하고 이제 한 지체가 되었음을 상징한다. 이러한 구성원들로 
한 몸을 이룬 교회여야 비로소 참 교회이고 교회로서 능력을 행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바로 여기에 하나님의 나라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