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의 시| 연가_배명식 시인

8월의 시<詩> 연가 戀歌 < 배명식 시인 >      당신은 잴 수 없는 바다가 되면 나는 바다에 뜬 섬, 거기 늘 서 있는 한 그루 나무지만 당신은 시간 속에 요동하는 파도의 손을 내밉니다 파문을 이는 바람이 아니래도 파도가 쉬지 않음을 알지만 가는 가지들 같은 실눈으로 나는 당신을 바라봅니다   지금 수평...

|수필| 감사와 행복_장인선 수필가

< 수 필 >   감사와 행복 < 장인선 수필가 >    모든 사람들이 나를 향해 돌을 던진다고 해도 나는 자신 있게 그리고 분명히 “나는 나에게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며 살았습니다.”라고 말할 수 있다. 사람들은 이상하게 다른 병에는 안타까운 마음을 가지다가 상대방이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면 색안경을 끼고 본다...

|7월의 시| 외로운 밤에는 별이 많아지는 까닭을 알겠...

                                                      ▲  별밤의 기도_그림 배명식 7월의 시<詩>  외로운 밤에는 별이 많아지는 까닭을 알겠다 < 최해혁 시인 >      외로운 밤 수많은 그리움이 모여드는 창가에 별이 많아지는 까닭을 알겠다   서...

|한국의 명시 감상-6월의 시| 나비의 소녀_황금찬 시...

                <사진-조대현-나비>   시<詩>  나비의 소녀 < 황금찬 시인 >                                                     그 나비의 소녀도 지금쯤 늙었으리   구름의 언덕에서 장미의 노래를 부르던 나비의 소녀  ...

|생각하는 동화| 틈_남은록 시인

                                                                                                                 <사진-이종섭> 틈  < 남 은 록 시인 / 동화작가 >      오래된 아스팔트 포장 도로가 있었다. 그런데 너무 굽이진...

|가정의 달 초대 시詩| 어머니의 무지개_채 원

시<詩> 어머니의 무지개 < 채  원 > 탯줄 같은 빨랫줄을 따라 가면 어머니의 봉한 샘이 열리고 오색 무지개가 뜬다 갈빗대 같은 빨래판을 비빌 때 알았다, 구름을 빨아 무지개를 피워 내고 장대비 속에서 건져냈다는 것을 바람맞은 날을 두드려 삶아 햇살 일기를 입혀 주신 어머니 꽉꽉 밟히고 탈탈 털려 두 ...

|한국의 명시 감상| 갈보리의 노래_박두진

한국의 명시 감상   갈보리의 노래 < 박두진 시인 > < 1 > 해도 차마 밝은 채론 비칠 수가 없어 낯을 가려 밤처럼 캄캄했을 뿐. 방울방울 가슴의 하늘에서 내려 맺는 푸른 피를 떨구며, 아으,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늬………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늬……… 그 사랑일래 지지러져 죽...

|수필| 부러운 분들_장인선 수필가

< 수 필 >   부러운 분들 < 장인선 수필가 > 원래 나는 능력이 있는 사람들보다는 성품이 훌륭한 사람들을 훨씬 존경한다. 아마 이것은 능력은 아무리 내가 노력해도 그대로이지만, 성품은 노력하면 주님이 긍휼히 여기셔서 조금은 변할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내가 가장 존경하고 부러운 분은 전에 다니던 교회...

|부활절축시| 끝나지 않는 선율_이은숙 시인

부활절축시 끝나지 않는 선율 < 이은숙 시인, 예수사랑교회 >   깨지지 않는다는 것은 우물처럼 밑바닥이 보이지 않는 약속이었습니다 당신의 금기가 되기 전 당신만을 위한 용기(用器)였습니다 마른 뼈 같은 허무 창백하게 고여 있던 날들 단 한 번의 사건 건초 같은 표정을 한 여인이, 허공을 응시하고 거센 바람...

|봄을 맞는 시| 봄_송영권 시인

  봄                                                                                                                                    송영권    햇살이 다발지어 머리 위를 짚고 간다   겨우내 상채기를 잠재우고 그림자로...

핫클릭

교단

교계

좌담 인터뷰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