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법으로서 ‘이웃 사랑’_송영찬 국장

0
3

최고의 법으로서 ‘이웃 사랑’

 

 

< 송영찬 국장 dan7777@dreamwiz.com >

 

 

야고보 사도는 몇몇 특수한 사람들만을 차별하여 경의를 표하는 것이 잘못이라고 지적한다(약 2:8-9). 여기에서 말하는 이웃은 인류 전체를 염두에 두고 있어야 한다. 어느 누구든 자기가 선택한 몇몇 사람만을 상대하고 나머지 사람들을 포기하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지키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비열한 이익에 순종을 바치는 것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분명히 낯선 사람들과 심지어 원수들에게 그리고 어떤 의미로든 우리에게 비열해 보이는 모든 사람들을 다 같이 사랑하라고 말씀하신다. 사람을 차별한다는 것은 이 가르침과 정반대이다. 따라서 외모로 판단한다는 것은 결코 사랑이라고 할 수 없다.

 

이런 이유에서 야고보는 “너희가 만일 경에 기록한 대로 네 이웃 사랑하기를 네 몸과 같이 하라 하신 최고한 법을 지키면 잘하는 것이거니와 만일 너희가 외모로 사람을 취하면 죄를 짓는 것이니 율법이 너희를 범죄자로 정하리라”(약 2:8-9)고 경계하고 있다. 본문의 ‘법’(law)이란 원칙 또는 명령과 대등한 것으로 그것을 지킨다는 것은 수작을 부리지 않고 정직한 마음의 순정을 바쳐 그것을 지키는 것을 의미한다.

 

그 가운데 ‘이웃 사랑’이라는 최고의 법이란 탁 트인 대로와 같은 것으로 이웃에게 꾸밈없는 사랑을 베풀고 자유로운 사람의 신분으로 행하는 것을 가리킨다. 그와 반대로 사람을 외모로 취한다는 것은 대다수를 제쳐놓고 소수만을 위하는 것으로 이런 사람은 율법의 가르침을 파기함으로써 창조의 질서를 왜곡하는 것과 같다. 때문에 이런 사람을 가리켜 율법의 범죄자라고 야고보는 지적하고 있다.

 

하나님은 우리들 마음대로 그의 율법에서 어떤 조항을 삭제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으시며 또한 단편적인 순종을 원치 않으신다. 우리가 한 항목만 특별히 중하게 여기고 나머지는 소홀히 여길 때, 또는 하나님의 계명에 대한 우리의 반응에 있어서 우리의 임무를 공평하게 행사하지 못하게 될 때 하나님에 대한 순종 역시 금이 가기 마련이다. 하나님의 원칙은 언제나 하나이며 일관성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하나님께 올바른 순종을 드리고자 한다면 공평하게 균형을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사 30:21). 하나님은 우리가 싫어하는 율법에 대한 순종을 결코 보류하신 바 없으시다. 공평과 공의는 우리 시대의 교회만이 가지는 자랑임을 명심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