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 교회로 부름받은 성도들_송영찬 국장

0
7

거룩한 교회로 부름받은 성도들

 

 

< 송영찬 국장 dan7777@dreamwiz.com >

 

 

바울은 예수 안에 속한 성도들을 가리켜 성결한 삶으로써 자신이 그리스도인이라는 사실을 나타냄으로써 그들이 바로 교회 안에 있음을 증거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따라서 하나님의 백성으로 인정받기를 원한다면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서 성화되어야 한다.

 

이 성화는 인간의 부정한 본성으로는 이룰 수 없다. 오로지 성령께서 죄로부터 교회를 분리시켜 하나님께로 향하게 함으로써 이루어지게 된다. 성령은 오로지 그리스도를 통해서만 교회에 임재하신다. 따라서 참된 성화는 그리스도의 지체로서 그리스도에게 접붙임을 받을 때 일어나게 된다. 이런 점에서 성도들은 성령의 실질적인 부르심으로 말미암아 하나의 공동체를 이루게 된다. 이것이 바로 교회이다.

 

‘예수 안에서 거룩하여진다’는 말에서 ‘거룩하게 하다’라는 용어는 ‘깨끗하게 하다’는 의미이다. 이 용어는 주로 제사에 의한 속죄를 가리키는 단어로 사용된다(히 2:11; 10:14; 13:12). 죄는 범죄와 오염이라는 이중적 의미에서 말해지기 때문에 ‘거룩하여지다’ 혹은 ‘죄로부터 깨끗해지다’는 말은 대속에 의하여 죄사함을 받은 것, 또는 성령에 의하여 새롭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의미에서 교회는 그들의 죄를 대속의 제사를 통해서 사함받은 자들, 또는 하나님의 특별한 백성으로 바쳐진 자들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성화는 하나님의 은혜이며 인간의 어떤 선행 때문이 아님을 알 수 있다. 하나님만이 본성적으로 부정한 인간을 성화시키는 분이시다. 바로 이 성화를 위해 그리스도께서 오셨고 복음으로 부르심을 받아 부끄러움 없는 삶을 살게 하셨다. 이것은 성령 안에서 성화를 이루는 삶만이 비로소 교회의 부르심, 즉 소명이 유효적이 되게 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특별히 교회를 가리켜 ‘성도들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이라고 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부르심으로써 성화된다는 사실을 분명히 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거룩하다’라는 헬라어 용어는 ‘특별한 용도로 사용되기 위해 다른 것들과 구별되어 바쳐졌다’는 의미를 가진다.

 

이런 점에서 제사장으로서, 선지자로서, 신정국가의 백성으로서 이스라엘 공동체를 ‘거룩하다’고 하였다. 이와 같은 의미에서 교회는 하나님에 의해서 특별한 목적이 있어 구별되어졌다는 사실을 깊이 인식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