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낙심하지 않는 이유_송영찬 국장

0
1

우리가 낙심하지 않는 이유

송영찬 국장 dan7777@dreamwiz.com

세상의 역사를 볼 때는 언제나 악인이 득세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이것
은 어느 한정된 시간과 공간에서만 그렇게 보일 뿐이다. 역사는 오히려 악인
이 하나님의 심판 아래 굴복한다는 사실을 증명하고 있다. 

때문에 “천만인이 나를 둘러치려 하여도 나는 두려워 아니하리이다”(시 
3:6)는 시편 기자의 선포는 역사를 바라보는 안목을 제시하고 있다. 그에게 
있어 악인의 심판은 미래 시제가 아니라 언제나 과거 시제일 뿐이다.
사실 지나간 역사가 증명하고 있는 것처럼 하나님의 통치는 언제나 공의를 
구현한다. 하나님의 공의는 그의 약속을 신뢰하는 백성에게 합당한 복을 주
는 것으로 역사 속에서 성취된다. 

“구원은 여호와께 있사오니 주의 복을 주의 백성에게 내리소서”(시 3:8)라
는 시편 기자의 간구는 궁극적으로 하나님께서 진정한 승리자이며 그의 통치
가 온 역사를 통해 구현될 것을 바라보고 있다.그 결과는 하나님께서 자기 

n백성에게 주신 ‘복’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시편 기자의 하나님에 대한 신뢰는 “네가 어디를 가든지 내가 너와 함께 있
어 네 모든 대적을 네 앞에서 멸하였은즉 세상에서 존귀한 자의 이름같이 
네 이름을 존귀케 만들어 주리라”(삼하 7:9)는 하나님의 약속을 기억하게 
한다. 

다윗이 압살롬의 반역으로 인해 예루살렘 왕궁을 떠날 때 다윗은 이 약속을 
가슴 속 깊은 곳에 담아 두었을 것이다. 그 결과 다윗은 압살롬의 반역을 순
조롭게 진압할 수 있었다. 이것은 순전히 여호와께서 다윗의 위를 영원히 보
전하신다는 신실하신 약속의 결과였다. 

마찬가지로 시편 기자는 “구원은 여호와께 있사오니 주의 복을 주의 백성에
게 내리소서”(시 3:8)라고 간구함으로써 의인의 길을 여호와께서 인정하신
다(시 1:6)는 사실을 자신의 생애 속에서 확인하고 있다.

하나님의 통치에 거역하는 악인들의 도모는 질그릇처럼 깨지고 말 것이다. 
이 때 하나님은 거룩한 산 시온에 왕을 세우시고 대적자들을 철저하게 심판
하시는 분이시다. 이 사실은 어떤 경우에라도 악인이 하나님의 심판에서 벗
어날 수 없다는 역사의 성격을 규명
해 주고 있다. 

우리가 이 사실을 알고 있다면 어떤 경우라 할지라도 악인의 길을 따르지 않
아야 하며, 아울러 의의 길에 서 있음으로 해서 결코 낙심치도 않아야 할 것
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