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를 맞는 마음 다짐_송영찬 국장

0
4

새해를 맞는 마음 다짐

송영찬 국장 dan7777@dreamwiz.com

사랑의 계명에 순종한다는 것은 어둠이 아닌 빛 가운데 사는 삶을 의미한
다. 이것은 하나님과 세상 사이의 양극화 또는 적대감의 긴장으로 나타나기 
마련이다. 이런 점에서 신자들은 하나님과 사귐을 갖고 그분의 명령에 순종
하되 악한 자에 대항하여 강건해짐으로써 그들이 하나님과 그분의 말씀에 대
한 지식에서 성숙해져야 한다.

모든 신자들은 자신들의 죄가 사함받았다는 사실로부터 자신들이 세상과 구
별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 그 사실은 무엇보다도 먼저 그리스도께
서 우리 죄를 위하여 십자가 위에서 지불하신 그 대가를 정확하게 알도록 해
준다. 이 사실을 알지 못한다면 하나님이 우리의 죄를 용서해 주시는 그 은
혜를 충분히 깨닫지 못할 것이다. 

이런 점에서 우리는 하나님께서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우리를 용서하여 주신
다는 사실을 분명히 확신할 수 있다. 그리고 여러 가지 만족을 통하여 하나
님과 
화목을 이루려 하고 무수한 속죄의 방법으로 그들 자신의 구속을 성취
하려는 시도를 포기하게 만든다. 

이렇게 함으로써 신자들은 사탄의 세력과 끊임없이 전투하고 있는 역사의 현
장 안에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그리고 그리스도께서 이미 사탄을 물리
치셨음으로 모든 신자들은 이미 자신들이 이긴 편에 속해 있다는 사실을 알
고 전투에 참여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이러한 지식적인 앎은 필연적으로 경험적인 지식으로 다시 확인되기 마련이
다. 신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 아버지에 대
한 경험을 가지게 된다. 그리고 신자들 안에는 그리스도이신 하나님의 말씀
이 거함으로써 강하게 된다. 신자들이 흉악한 자들을 이기는 것 역시 자연적
인 힘이 아니라 성령을 통해 그들 안에 존재하는 하나님의 말씀의 능력 때문
이다.

하나님의 백성은 오직 세상의 악한 것들의 지배에서 벗어남으로써 이 말씀
의 능력을 누릴 수 있으며 사탄에게 승리할 수 있다. 따라서 신자들은 하나
님을 사랑하고 그리스도 안에서 형제를 사랑하되 이 악한 세상으로부터 자신
을 철저히 구별해야 한다.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된다. “세상에 있는 모든 것이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
욕과 이생의 자랑이니 다 아버지께로 좇아 온 것이 아니요 세상으로 좇아 
온 것이라”(요일 2:16)고 경고한 사도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한 해가 되기
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