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는 하나님 나라 보여줘야_송영찬 국장

0
5

교회는 하나님 나라 보여줘야

송영찬 국장 dan7777@dreamwiz.com

하나님과 단절되었다는 것은 하나님에 대한 정당한 인식이 없음을 말한다. 
그 상태를 가리켜 ‘사망’이라고 한다. 대부분 사람들은 하나님에 대한 정당
한 인식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교회에 열심히 다닌다는 한가지 이유만으로도 
구원을 받은 줄 알고 있다. 그러나 그러한 상태는 ‘사망’의 상태이지 결코 
참 생명이 있는 상태는 아니다. 하나님에 대하여 각성이 없고 바른 인식이 없
는 사람들에게는 그 상태가 처참한 심판이기도 하다. 

한편 하나님의 심판은 죽은 후 지옥에 떨어지도록 버림받는 것으로 나타나기 
이전에, 이미 우리들이 살아 있는 현재의 삶 속에서도 분명히 나타나기 마련
이다. 하나님에 대하여 바른 지식을 갖지 못하고 정당하게 하나님을 모시지 
못하며 하나님과 철저하게 하나가 되는 긴밀한 관계를 이루지 못하는 것, 바
로 그 상태가 심판이요 형벌이기 때문이다. 

반면에 참 생명이 있는 성도라면 
그들의 삶을 통하여 열매로 나타나기 마련이
다. 여기에서 열매란 유형의 교회 형태로서 교회적 삶의 문화를 의미한다. 자
기 자신의 삶이 교회라는 유형의 울타리를 통해 하나님의 나라를 구현해 나가
는 것이 진정한 열매인 것이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우리는 전혀 다른 성과를 
가지고 신앙의 열매라고 착각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바로 그러한 현상이 우
리들이 당하는 심판의 한 단면임을 알아야 한다.

엄밀히 말해서 교회의 궁극적인 목표는 하나님 나라의 완성이다. 그러므로 교
회 회원의 궁극적인 삶의 완성은 그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서 인정을 받는 
일이다. 이것을 가리켜 ‘구원받은 성도의 삶’이라고 하는 것이다. 구원을 
받았다는 것은 ‘영생’을 얻어 영원한 하나님 나라에 참예되었음을 의미한
다. 이 영생은 우리들의 삶의 극치로써 그리스도와 같이 영화의 몸을 입어 영
원한 생명을 누리는 것이다. 

따라서 이러한 영화의 몸을 입는다는 증표가 지금 내 삶 속에서 명확하게 나
타나야 하는데 그것이 바로 교회 안에서 하나님의 백성다운 삶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그리고 바로 이 삶의 열매가 교회의 문화로써 역사 속에 
분명하게 나
타나야 하는 것이다.

예를 들면 어느 지교회가 진정한 의미에서 하나님의 나라를 표상하고 있다 한
다면 교회 회원들의 삶의 형태가 곧 하나님의 나라를 보여줄 정도로 그 성품
이 하나님 나라적으로 발현되어야 한다. 나아가 그 성품을 바탕으로 그곳에
는 하나님 나라적인 기독교 문화가 건설되어져야 한다. 그렇다면 과연 우리
의 품성과 삶이 하나님 나라적인가 아닌가를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어야 한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