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 교육과 교단의 정체성_송영찬 국장

0
3

신학 교육과 교단의 정체성

송영찬 국장 daniel@rpress.or.kr

어느 교단이든 그 교단의 정체성은 교단 회원인 목회자들의 신학 사상과 관련
된다. 목회자의 신학 사상을 바탕으로 교회의 정체성이 세워지고 그 위에 노
회와 총회의 정체성이 확립되기 때문이다. 동시에 목회자의 신학 사상은 교단
의 정체성에 의해 검증되어야 한다. 이런 점에서 신학 사상과 정체성은 서로 
검증, 확립하는 상호 작용의 관계를 가진다.

우리 교단은 “바른 신학, 바른 교회, 바른 생활”이라고 하는 3대 설립 이념
을 가지고 출범했다. 여기에는 교권주의에 항거하는 고 박윤선 박사의 신앙 
양심과 하나님 앞에서 ‘침묵정진’하는 개혁 정신이 베여있다. 이에 근거하여 
우리 교단은 3대 이념을 교단의 정체성으로 내 걸고 개혁 사상을 추구해 왔으
며 앞으로도 그렇게 나아갈 것이다.

칼빈으로부터 시작된 개혁 사상은 가장 성경에 근접한 장로교 정치 체제를 갖
추게 하였고 우리 교단은 성경적이며 개혁주의 
신학을 충실히 구현하기 위해 
칼빈주의를 신학의 기본 이념으로 받아들인다. 아울러 개혁주의 신학을 충실
하게 연구하고 교수하기 위해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를 설립하고 장차 우리 교
단의 목회자들이 될 신학생들을 교육, 훈련하게 하였다. 

이에 합신은 교단의 이념과 정체성을 확고하게 세워나갈 목회자를 배출하기 
위해 지금도 혼신의 힘을 다 기울이고 있음을 의심하지 않는다. 또한 지난 23
년 간 합신 출신 목회자들이 우리 교단의 이념과 정체성을 확립함에 있어 긍
정적이며 진취적인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사실 역시 의심할 여지가 없다.
우리는 여전히 합신의 신학 교육이 우리 교단의 이념과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
해 존재한다는 사실을 믿고 있다. 그리고 우리는 합신의 발전을 위해 아낌없
이 후원하며 끊임없이 기도할 것이다. 

새 학기가 시작되는 3월이다. 올해도 어김없이 우리 교단을 이끌어갈 미래의 
목회자들이 합신에서 수업을 시작하게 된다. 그들이 합신에서 바른 신학을 수
학해야만 우리 교단의 정체성을 계속 발전시켜 나갈 수 있다. 때문에 우리는 
합신의 교수진과 재학생들을 위해 기도해야 한다. 


금까지도 그랬던 것처럼 장차 우리 교단의 지도자들이 될 재학생들을 개혁 
신학 사상과 더불어 개혁주의에 입각한 신앙 인격자들을 교육, 양성하는 일
에 합신의 교수진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 주기를 위해 기도해야 할 것이다. 합
신에서의 신학 교육이 우리 교단의 미래를 좌우할 것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