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에 생각하는 우리교단의 위상

0
6

3.1절에 생각하는 우리교단의 위상

한국교회 100년을 되돌아 볼 때 주요한 특징을 몇 가지 찾을 수 있다. 하나
는 민족의 등불로서 자주독립과 민주화에 지대한 공헌을 했다는 점이다. 일본
제국주의 식민지로부터의 독립과 6.25 내전을 거치면서 공산주의로부터 조국
을 지킨 것과 4.19이후 민주화를 이룩하는 일에 교회와 적지 않은 기독교 지
도자들의 헌신적인 공헌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또 하나는 세계 선교사(宣
敎史)에서 그 유례를 찾을 수 없을 정도로 민족 복음화가 빨리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그리고 지금은 미국교회 다음으로 타민족에게 선교사를 많이 파송하
고 있다. 이것은 세계의 복음화에 큰 기여를 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한국교
회 100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에 이처럼 현격한 발전을 이룩한 것은 한국교
회의 자랑이 아닐 수 없다.

반면에 어두운 면도 없지 않다. 신사참배 문제로 교단이 분열되기 시작하면
서 자유주의신학의 대두와 함께 교단이 분열되었고, 최근 20-30년 동안에는 
정치적인 이
유로 수많은 교단이 발생하고 신학교가 난립하게 되었다. 그 결
과 부끄러운 이야기이지만 그 자질을 확인할 수 없는 목회자가 양산되었고, 
이것은 한국교회의 질을 하향시키는 결과를 불러오고 말았다. 뿐만 아니라 오
랫동안 무속 신앙에 젖어있던 사고 방식이 여과되지 않고 교회 안에 들어오
게 됨으로서 상당수의 이단, 사이비가 발생하는 기이한 현상이 나타나게 되었
다. 그러다 보니 요즘에는 복음에 입각한 메시지를 듣기가 쉽지 않고 상식만 
잘 통해도 훌륭한 교회요 실력 있는 목회자라고 할 정도가 되었다. 심지어 우
리 주변에서는 그러한 교회와 목회자를 찾는 일 조차 그리 쉽지 않다는 볼멘 
소리를 자주 듣게 된다.

그나마 감사한 것은 지난 100여 년 동안 한국교회의 실력이 축적되어 이제는 
세계 적인 신학자들이 배출되고 있으며 바른 신학을 바탕으로 바른 교회를 세
우려는 교회와 목회자들의 수가 많아졌다는 것이다. 제도권이나 정치적, 강압
적 형태의 교단을 지양하고 복음적이며 자율적인 형태의 신앙을 바탕으로 교
회를 세우고자 했던 우리 교단이 한국교회의 모범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 역
시 좋은 현상이 아닐 수 없
다. 비록 아직은 작은 수의 교단이라 할지라도 복
음을 가지고 있고 상식이 통하는 교단이라는 점에서 그리고 젊고 실력 있는 
목회자들을 배출하는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가 건재하고 있다는 점에서 우리
의 자부심은 결코 지나친 것이 아니다.

그렇지만 우리의 자부심은 교회의 기본에 불과하다. 언제까지나 그러한 기본
적인 위치만을 고수한다는 것은 교회의 역사에 역행하는 결과를 가져오고 말 
것이다. 고 박윤선 박사는 “신앙이 발전하지 않고 제 자리에 머물러 있는 것
은 결국 신앙이 퇴보하고 있다는 증거이다”고 지적한 바 있다. 우리 교단은 
지금의 위치를 고수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한국교회의 모범이 될 수 있는 것
은 앞서 지적한 것처럼 그만큼 한국교회의 질이 하향 평준화되었기 때문이
다. 그러나 이제 한국교회는 지금의 자리에서 일어나 자질 향상과 함께 복음
이 우리 사회의 상식으로 자리매김하기까지 각성하고 부단히 노력하여야 할 
것이다.

이것은 교회가 하나님 나라로서 기독교 문화를 통한 인류 복음화를 위해 존재
한다는 시대적 사명인 것이다. 하나님의 나라는 단순히 성도가 죽은 후 부활
하여 들어갈 
천국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지금 우리들이 존재하는 이 땅에서 
하나님께서 친히 통치하시는 문화를 건설해 나가야 하며 그것이 독특한 문화
로서 발현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 우리는 개혁을 말하는 것이며 바른 신
학, 바른 교회, 바른 생활을 세우기로 한 것이다. 이제 우리는 그동안 축적
해 왔던 모든 힘을 모아 이 땅위에 하나님의 나라를 드러내는 교회와 교단이 
되기 위해 한 걸음 앞서 나가야 할 것이다.

이전 기사IMF 이후의 한국 교회
다음 기사원인 불명의 복통
기독교개혁신보
기독교개혁신보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의 기관지로서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이란 3대 개혁이념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본사는 한국 교회의 개혁을 주도하는 신문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