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1만 명 모여

0
45

동성애 반대, 치유·회복 위해 기도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1만 명 모여

올해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지난 7월 14일 동성애자들의 축제인 ‘퀴어축제’가 열린 가운데 한국교회가 반대 집회를 열고 시민들에게 동성애의 폐해를 알렸다.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에는 목회자·성도 등 1만여 명이 참여해 “동성애는 개인과 가정, 사회에 심각한 폐해를 가져온다”며 반대의 뜻을 분명히 밝혔다. 대회 참석자들은 “동성애자들이 동성애에서 벗어나려고 노력한다면 적극 지원하겠다”며 “지속적인 탈동성애 운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국민대회는 1부 개막식, 2부 교회연합 예배 및 기도회, 3부 퍼레이드, 4부 문화축제 순으로 진행됐다. 대회장 최기학 목사는 개회사에서 “동성애는 한국 사회와 교회가 수수방관할 수 없는 문제”라며 “청년들의 미래와 가정과 사회가 심각한 위험에 빠지지 않도록, 건강한 성문화와 생명윤리로 후손들을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계연합예배 및 기도회는 예성 부총회장 문정민 목사의 사회로 본 합신 부총회장 백성호 장로의 대표기도, 한기총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의 설교, 기성 전 총회장 조일래 목사의 축도 등으로 진행됐다.

엄기호 목사는 설교에서 “성경에는 남자와 여자가 결합하는 것이 순리라고 말한다”며 “동성애 반대에 한국교회가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참가자들은 ‘동성애 조장 반대와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를 위해’ ‘나라와 정치지도자를 위해’ ‘한국교회의 회개와 각성을 위해’ ‘건강한 가정과 생명 존중을 위해’ 등의 제목으로 합심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또 ‘동성애·동성혼을 옹호하는 헌법 개정 및 양성평등을 성평등으로 전환하는 법무부의 국가인권정책 저지’ ‘군대 동성애 자유화 저지’ ‘청소년 유해물에 동성애 추가 촉구’ ‘인권위원회법 개정 운동 전개’ ‘탈동성애 운동 확산·재활 지원’ 등의 내용이 포함된 성명서를 발표했다.

국민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동성애를 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며 숭례문까지 가두행진을 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