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협, 한국교회 신앙의 선배 기려

0
138

한국교회 신앙의 선배 기려

한복협, 2월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김명혁 목사)는 지난 2월 10일 신촌성결교회에서 ‘한국교회 신앙의 선배들을 기리며’라는 주제로 월례조찬기도회와 발표회를 열었다.

이날 발표회에서는 이성봉 목사, 김치선 목사, 한경직 목사, 정진경 목사 등 한국교회 부흥을 견인한 대표적 목회자들이 소개됐다.

김명혁 목사(강변교회 원로)는 한국교회의 무디로 불리는 이성봉 목사에 대해 발표하며 “주님 사랑과 영혼 사랑에 사로잡혀 구령과 교회 부흥 사역에 헌신하고, 가난과 고난, 섬김의 삶을 살았던 보배로운 신앙의 선배”라고 회고했다.

최복규 목사(한국중앙교회 원로)는 한국인 최초로 웨스트민스터신학교에서 수학한 김치선 목사에 대해 “그분의 확고한 삶의 중심은 예수. 성경. 교회중심이었다”며 “매일 낮 12시 기도생활, 주님의 몸 된 교회 중심의 헌신적 사역을 본받을 것”을 당부했다.

한진유 장로(영락교회)는 화해와 평화의 목회자로 평가 받는 한경직 목사에 대해 “한국교회가 100주년을 맞을 때 보수와 진보, 20여개 교파와 단체를 하나로 통합 결집시켰다”며 화합이 돋보이는 지도자였다고 회고했다. 그는 또 “한경직 목사님은 북한의 공산주의 정권은 철저히 반대하고 싫어했으나 그들 밑에서 고통 받는 동포들에 대하여는 불쌍한 마음을 갖고 하루 빨리 그곳에 평화가 임해 복음으로 통일이 되기를 늘 기도하셨다”고 회고했다.

이정익 목사(신촌교회 원로)는 아천 정진경 목사에 대해 “누구나 쉽게 가까이 접근할 수 있고 다가갈 수 있는 타고난 인품을 지니셨다”며 “정진경 목사님은 깊은 신학과 영성이 잘 어울려 있는 목회자였고 평화의 사도였다. 좌우에 치우치지 않은 성숙한 영적 지도자였다”고 평가했다.

이날 발표를 종합해 응답한 전병금 목사(강남교회 원로)는 “오늘의 한국교회의 발전은 우리선배들의 희생과 헌신에 기인한 바 크다”며 “위대한 선배 목사님들의 신앙과 정신을 기리고 그분들의 유산을 되새기므로 위기를 겪고 있은 한국교회가 새로워져 세계선교에 이바지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