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신 제66회 총회, 노회 재정비키로

0
226

예장고신, 66회 총회

총회장 배굉호 목사노회 재정비키로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총회는 지난 9월 20~23일 천안 고려신학대학원에서 제66회 총회를 열고 새 총회장에 배굉호 목사(부산 남천교회)를 선출했다.

배굉호 신임 총회장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앞두고 고신총회가 종교개혁을 정신을 실천하고 한국교회가 연합을 통해 회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음세대를 살리기 위한 교단 교육기관의 협력, ‘평생교육 커리큘럼’ 연구” 등의 계획을 밝혔다. 목사 부총회장은 김상석 목사(대양교회)가 471표, 장로 부총회장은 이계열 장로(서울 성산교회)가 451표의 찬성을 얻어 당선됐다.

이번 총회에서 예장고신은 인터콥을 불건전 단체로 규정했다. 고려신학대학원 교수회는 1년간의 연구 끝에 “인터콥의 신학과 교회 내에서와 선교현장에서의 사역은 많은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다.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필요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냈고 총회에서 이를 받았다. 이어 이단대책위원회는 ▲인터콥을 불건전 단체로 규정 ▲인터콥의 변화가 확인될 때까지 산하 교회들의 참여교류 금지 ▲이대위가 인터콥으로 인한 산하 교회들의 피해 사례 조사 등을 보고해 통과시켰다.

SFC와 관련해서는 조사위원회가 구성됐다. 동부산노회 등 8개 노회는 SFC가 ‘복음이 아닌 사회변혁’이라는 이미지로 변해가면서 유신진화론을 주장하는 강사를 수련회에 초청한 것 등에 우려를 나타내며 관련 헌의를 올린 바 있다. 예장고신은 SFC지도위원회가 총회임원회와 협의하여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SFC의 발전을 전제로 한 조사를 진행하도록 했다.

현재 40개인 산하 노회는 그 숫자와 명칭을 전반적으로 재정비하기로 했다. 현재 노회 명칭은 일정한 기준이 없어 노회가 임의로 정하는데다 지역과 명칭의 의미가 맞지 않는 경우가 많아 혼란이 컸다. 이에 총회임원회가 일정 기준을 정해 노회 당 60~70개 교회가 소속되도록 개편하는 안건을 총회에 상정해 통과됐다. 임원회 개정안에 따르면 예장고신의 주요 역사를 가진 경기노회, 경북노회, 경남노회, 부산노회를 중심으로 노회는 총 29개가 된다.

‘신학대학원 졸업 후 고시를 통과한 여성 지도자의 명칭을 권도사라고 칭하고 관련 법규를 신설 및 개정’하는 안건은 부결됐다. 이 문제는 여성 안수와 직결되는 만큼 좀 더 신중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 밖에도 예장고신은 총회에서 농어촌 미자립교회 목회자의 최저 생계비 전담 대책기구 설립, 국내 거주 외국인 대상의 선교전략 마련, 종교인 과세에 대한 입장 정리, 차별금지법 국회 통과 저지를 위한 대응, 다음세대 성장 대안 등을 마련키로 했다.

교회 적정 규모(혹은 최대 규모) 제도를 정해 교회가 기준보다 성장할 경우 자발적으로 분립 개척하게 하자는 안은 1년 간 신학위원회에서 연구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