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는 이단의 온상인가?_박형택 목사

0
527

한국교회는 이단의 온상인가?

< 박형택 목사, 합신이단상담연구소장 >

 

시작하는 말

 

2015년 한국교회에 대한 결산을 하면서 뉴스엔조이(Newsnjoy) 신문이 리서치를 한 모양이다. 예장 합동, 통합, 고신, 합신, 기감, 기장 등 6개 교단의 교세를 조사한 결과 교인 수는 2015년 한해 17만 명 정도로 줄고 목회자 수와 교회 수는 조금 늘었다고 한다. 한국교회가 마이너스 성장을 한다는 소문이 사실로 들어난 셈이다.

그런데 놀라운 사실은 한국교회 성도들이 이단에 빠져 이단집단으로 이동한 사람들이 2만 명 가까이 된다는 된다는 것이다. 한국교회는 줄어드는 반면 이단들의 수효는 늘어난다는 이 안타까운 현실은 무엇을 말해주고 있는 것일까?

왜 이단들의 포교대상이 한국교회 성도들이며 왜 그들이 이단에 빠져가는 것일까? 왜 한국교회는 이단에게 속수무책으로 성도들을 빼앗기는 것일까? 심사숙고해야 할 때가 온 것 같다.

어떤 이단연구가는 이단집단에게 성도들을 더 많이 빼앗겨 보아야 목회자들이 정신을 차린다는 얘기를 하기도 하였다. 그 만큼 목회자들이 이단에 대하여 무지하며 어떻게 대처해야 할 줄을 모른다는 얘기이다. 이단들의 포교대상이 한국교회 성도들이라는 사실 앞에 지금까지도 문제였지만 앞으로도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왜 성도들이 이단에 빠지며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생각해 보고자 한다.

 

  1. 이단에 빠지는 사람들의 공통점

 

한국교회가 이단집단에게 교인들을 빼앗기는 이유를 이단상담을 하면서 알게 되었다. 이것은 기성교회에 편에서 말하는 것이 아니라 포교를 당해서 이단에 빠졌던 사람들이 상담을 받고 돌아와 자신들이 이단에 빠졌던 계기를 설명하는 가운데 들은 것을 정리한 내용이다.

첫째, 한국교회 목회자들의 타락과 교회의 부패라는 것이다.

이단들이 실행하는 포교전략 가운데 하나는 기성교회를 타도하고 비난하며 신문지상에 오르내리는 목회자들의 비리와 타락한 실상을 드러내는 것이다. 이단들은 “진리가 있다면 그럴 수 있느냐? 진리가 없기 때문에 타락하고 부패한 일들이 일어나지 않겠느냐”하는 논리를 전개하면 자신들도 고개를 끄덕이고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둘째, 교회에서 너무 많은 상처를 받았고 자신들의 영적인 갈급함을 채워주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목회자들이 너무 많은 것을 성도들에게 요구하고 강요할 뿐 아니라 자신들이 고민하고 겪었던 문제에 대하여 교회에서는 해결을 볼 수 없었고 영적으로 갈급하였지만 채워주지 못했는데 이단집단에 갔을 때 은혜를 받았고 속시원함을 느꼈다는 것이다.

셋째, 자신들이 너무나 목회자의 설교에 의존하는 신앙생활을 해 왔기 때문에 순종하는 것만 배웠지 성경을 알고 분별하는 것은 전혀 배우지 못했다는 것이다.

자신들이 이단에 갔을 때 “내가 이렇게 오랫동안 신앙생활을 했는데도 성경을 너무 몰랐다는 죄책감이 들었고 왜 목사님들은 우리에게 성경말씀을 설교하거나 가르치지 않았나?” 하는 의구심이 많이 들었다는 것이다.

이상에서 보는 것처럼 이단에 빠지는 사람들은 이단이 무엇인지 모르고 성경을 잘 몰라서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단에 대한 분별력만 가지고 있었어도 빠지지 않았을 텐데 양의 가죽을 쓰고 나타나는 이단의 포교수법에 넘어간 것이다. 이단에 빠지면 그곳에 진리가 있고 자신은 진리를 따르고 있다는 확신을 가지게 된다. 물론 거짓확신이지만 이단에 빠진 사람들의 특징이 자신의 인생을 완전히 거기에 걸고 올인한다는 것이다.

 

  1. 이단에 빠졌던 사람들을 위한 대안

 

단순히 이단들이 주장하는 이론에만 빠지는 것이 아니다. 거기에는 거짓된 영이 역사하기 때문에 거짓된 영에 사로잡혀 완전히 사탄화되는 것이다. 따라서 상식적으로 금방 알 수 있는 것도 그들은 좌우를 분별하지 못하고 절대 복종하게 되는 것이다.

한국교회는 성도들을 이단에게 빼앗겨 점점 수가 줄어들고 있는 반면 이단들의 수효는 점점 늘어나는 상황, 그리고 이단들의 포교대상이 한국교회 성도들이라는 상황, 이단들이 돈이 많아 부도난 교회당을 계속 사들이는 상황(2015년까지 2-3년 동안 수백억 부도난 교회당 35개가 이단에게 넘어간 것)을 감안한다면 우리 한국교회가 넋 놓고 바라보고 있을 수만은 없는 일이다.

교회를 위하여 몇 가지 제안하고자 한다.

첫째, 성도들이 이단에 빠지지 않도록 잘 가르치는 일이 중요하다. 이단에 빠지는 것은 이단에 무엇인지 모르고 성경도 잘 모르기 때문인 것을 안다면 이단을 분별할 수 있는 지혜를 얻도록 가르쳐야 한다. 이단이 무엇이며 어떻게 접근하여 포섭하는가? 무엇을 보고 이단인지 알 수 있는가? 를 교육해야 한다. 그리고 성경을 바로 가르쳐야 한다. 특히 교리교육을 철저하게 해서 잘못된 사상이나 교리를 성도들이 분별할 수 있도록 한다면 이단에 빠지지 않는다.

둘째, 이단에 빠진 사람들을 건져내는 전도 패러다임으로 바꿔야 한다. 지금은 새로운 신자를 얻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불신자 전도가 얼마나 어려운지, 모든 교회는 인지하고 있을 것이다. 이제는 예수님이나 교회를 몰라서 안 오는 것이 아니라 거부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불신자 전도에서 이단에 빠진 사람을 건져내는 전도의 패러다임으로 전환할 때가 된 것 같다.

셋째, 교회 안에 이단에 빠졌다가 돌아온 사람들을 위한 케어 시스템을 구축해야 된다는 것이다. 이단에 빠졌다가 돌아온 사람들이 돌아와도 기성교회에 적응하기 힘들다.

이단에서 돌아온 사람들의 특징은 헌신적인 사람들이라는 것이고 말씀에 대하여 확실하게 알고자 추구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배려와 포용을 필요로 한다는 것이다. 이단에 빠진 사람이 상담을 받고 돌아왔을 때 상당히 어려움을 겪었던 것은 소개할만한 교회가 그렇게 많지 않다는 것이었다.

 

마치는 말

 

결론적으로 우리 목회자들과 교회는 한국교회 현실과 상황을 직시하고 이단에 대한 분별과 대처, 이단에 빠진 영혼들을 위한 방안 구축, 그리고 교회성장에만 몰두하지 말고 영혼을 구원하는 일에 적극적으로 헌신해야 한다고 여겨진다.

주변에 이단에 빠진 사람이 얼마나 많은가? 물론 이단에 빠지면 돌아올 수 있을까? 안 된다는 생각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이단과 이단에 빠진 사람은 구분해야 한다. 이단에 빠진 사람은 언제든지 돌아올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