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 제2회 탈북민 힐링캠프

0
358

 

한교연, 2회 탈북민 힐링캠프

여성위 주관으로 열려탈북민 수기 발표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양병희 목사)이 주최한 제2회 탈북민 초청 힐링캠프가 지난 11월 11일 서울 연지동 여전도회관 김마리아홀에서 탈북민 3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자유를 찾아 북한을 탈출한 후 각고 끝에 대한민국에 정착한 탈북민들의 노고를 위로하고 격려했다.

한교연 여성위원회(위원장 허혜숙 권사) 주관으로 열린 탈북민 힐링캠프는 1부 예배와 2부 축하와 격려, 3부 탈북사례발표회, 4부 오찬과 친교 순서로 진행됐다.

허혜숙 위원장의 사회로 열린 예배는 여성삼 목사(기성 부총회장)의 설교, 김충성 목사의 찬양, 총무 나종신 권사의 내빈 소개, 김춘규 사무총장의 환영사, 이성희 목사(통합 부총회장)의 격려사, 동영진 목사(한교연 탈북민 상담소장)의 축사에 이어 홍기숙 장로(직전 여성위원장)가 참석한 탈북민들에게 선물을 전달했다.

여성삼 목사는 설교에서 “성경이 말하는 샬롬, 즉 평안은 우리나라에서 누리는 자유와 평화와 평등과는 비교할 수 없는 새로운 의미가 있다”며 “탈북민 모두가 예수님을 믿어 참 평안, 샬롬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표회장 양병희 목사를 대신해 환영사를 전한 김춘규 사무총장은 탈북자 출신 여성박사 1호 이애란 교수의 예를 들면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최선을 다하면 좋은 결실을 얻는다는 교훈을 얻기를 바란다”며 “오늘 행사가 모두에게 좋은 결실을 얻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사례발표에서는 수기를 응모한 101명 중에서 10명이 사례를 발표, 이중 김설경 씨가 대상을, 이정림 씨가 최우수상을, 림일 씨가 우수상을 차지했고 홍순희 씨 등 7명이 장려상을 수상했다. 박영환 교수(서울신대) 등 5명의 심사위원이 심사를 하는 동안 탈북자 출신 박예영 전도사(행복이 넘치는 교회)의 간증이 이어졌다.

이날 대상에게는 50만원과 상품을, 최우수상에는 30만원과 상품, 우수상 20만원과 상품, 장려상 각 10만원과 상품이 전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