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교계 연합기관 등 2023년 신년사 발표

0
14

“하나님이 부어주실 은혜·축복 기대”
교계 연합기관 등 2023년 신년사 발표

2023년 계묘년 새해를 맞아 교계 연합기관과 교단들이 일제히 신년사를 발표하고 국내외 정치·사회의 어려움 가운데 새로운 희망과 믿음으로 힘차게 전진하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이영훈 목사)는 신년사에서 “2022년에는 계속되는 코로나19와 전쟁, 재난, 경제 침체 등 많은 일들이 우리를 걱정과 근심 가운데 몰아넣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과 한국교회가 굳건하게 설 수 있었던 것은 나라와 민족을 위해 눈물로 기도하는 그리스도인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교총은 또 “지나간 모든 문제와 어려움은 십자가 앞에 다 내려놓고 하나님께서 새롭게 부어주실 은혜와 축복을 바라보면서 믿음으로 전진해 나아가시길 간절히 소원한다”고 전했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지형은 목사)는 “21세기의 오분의 일을 지난 인류는 지금 문명사적 전환기를 지나고 있다. 거의 모든 상황이 짙은 안개가 낀 것처럼 불확실성에 휩싸여 있고 불안이 일상에 깊이 스며들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우리 사회와 오늘날 세계의 지도자들은 하나님 앞에서 또는 인륜의 엄중한 책무 앞에서 자신의 삶을 성찰하고 사명을 점검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한목협은 또 세계적 전염병 코로나19의 진행,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기후위기, 지진과 태풍, 난민문제 등을 거론하며 “이런 상황에서 삶의 일상에서 밀려나며 자포자기하는 사회적 약자들이 많다”며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은 인류 역사의 크고 작은 굴곡 속에서 늘 희망의 빛이었다. 교회와 그리스도인이 깊이 기도하며 하나님 아버지께서 주시는 사랑과 평화의 힘을 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밖에도 예장통합(총회장 이순창 목사), 예장합동(총회장 권순웅 목사), 기독교대한감리회(감독회장 이철 목사) 등 주요 교단들이 신년사를 통해 코로나19와 세계적 경제위기, 기후위기, 한반도 안보위기 등 여러 어려움 가운데 하나님의 도우심과 은혜를 구하며 새롭게 전진하는 한해가 되기를 소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