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한교총, “4단계 방역지침 아쉽다”

0
18

한교총, “4단계 방역지침 아쉽다”

최소 인원 예배 허용 등 완화 촉구

지난 7월 12일부터 2주간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된 가운데 한교총이 정부의 방역 지침에 아쉬움을 표했다.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소강석·장종현·이철 목사)은 지난 9일 ‘방역 4단계 시행에 대한 논평’에서 “이번 4단계 조치는 확진자 확산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으로 보이나, 극단적 폐쇄에 해당하는 대응 4단계가 시행되지 않을 것으로 낙관했던 당국의 판단에 아쉬움을 갖는다”고 평가했다. 한교총은 “4단계에서 종교시설은 비대면에 해당하나, 생활 필수시설과의 형평성을 고려한 방역원칙을 적용해야 한다”며 “그동안 확산을 막아온 종교시설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백신 접종자의 참여 등 최소한의 인원이 모인 기본 예배가 진행되는 방향에서 구체적인 방안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교총은 “우리는 이 위중한 시기를 국민과 함께 슬기롭게 극복하기를 바란다”며 “단기간 안에 방역지침의 하향 조정이 이뤄지기를 바란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박병화 총회장은 “코로나로 인한 아우성은 더 커져가고 있지만 합신 총회는 예수님을 바라보며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구하며 묵묵히 나가야 한다”며 “합신 교회와 교우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