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의 뜨락| 다시 한 번 은혜를 간구하며 _ 이병학 장로

0
9

은혜의 뜨락

 

다시 한 번 은혜를 간구하며

 

<이병학 장로 | 남산교회, 협동>

 

눈을 들어 주님을 바라보며

은혜를 간구해야

 

하나님의 백성들은 창조주의 섭리를 거역하지도, 자유의지를 과용하지도 말아야 합니다. 2020년 새로운 한 해를 활기차게 시작했지만, 예기치 못한 코로나19로 인하여 모든 일상이 정상적인 삶의 궤도에서 벗어나 버렸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주님은 여전히 나의 손을 붙잡고 계셨습니다. 찬양대를 섬기는 저로써는 예배시간에 하나님께 마음껏 찬양으로 영광 돌릴 수 없다는 상황과 성도들로 가득 차 있어야할 예배당이 텅 빈 것과 같은 모습에 당혹감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다양한 매스컴을 통해 뉴스를 보며 확진자의 증가추이, 마스크부족, 입국제한, 각 나라마다 자국국민 챙기기, 외국에서 한국인차별 등을 보면서 문득 ‘왜?’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왜 이 시점에 코로나-19로 사람들에게 어려움을 주셨을까? 지금 세상은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가? 교회는? 나는? 눈에 보이지 않는 영적 코로나-19에 감염되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상 속의 교회의 존재가치와 신자의 정체성이 무엇인지를 재고 해보아야할 때로 느껴졌습니다. 작금의 한국교회의 안타까운 모습을 살펴보면 교회가 세속화된 것과 인본주의가 만연하게 자리 잡고 있는 것, 그리고 주님의 통치를 찾아보기 힘든 현실입니다.

문득 수년전 남포교회 박영선 목사님의 예화 말씀이 생각났습니다. “한 사람이 길을 가다가 넘어졌는데 앞에 돌이 있어 이빨을 부딪쳐서 두 개가 부러져 급히 병원에 가니 마침 딱 맞는 틀니가 있더라면서, 은혜이고 여호와이레라며 어떻게 딱 맞는 틀니가 있을 수 있냐며 복 받았다고 했다 한다. 그러나 진짜 복은 안 넘어지고 틀니 안하고 그냥 갈 길 가는 것이 복이다”하신 말씀이 기억나며 평범하던 하루가 큰 복이었음을 다시 깨닫게 하신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마스크로 사람들의 입을 가려 그동안의 언어생활을 돌아보게 하심 또한 감사합니다. 우리가 했던 얼마나 많은 분별없는 말들이 사람들에게 쓴 뿌리가 되어졌을지 되돌아보게 됩니다. 또 교회는 세상에 빛과 소금이 돼야하지만, 허탄한 자랑과 교인 수와 건물을 자랑하고 세습하는 일들로 인해 하나님의 이름을 얼마나 망령되게 일컬어졌는지 되돌아봐야할 때입니다. 지금 우리는 개인이나 교회나 말을 줄이고 기도할 때입니다.

역대하 7장 13~14절의 말씀대로 겸손한 마음으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우리가 진심으로 꿇어 기도할 때 이 땅을 고치실 주님의 은혜만 그저 바랄 뿐입니다. 한국교회가 교회의 본질을 회복하고 주님을 향한 첫사랑이 회복될 때, 하나님은 이 민족에게 또 한 번의 기회를 주실 것이라는 믿음이 있습니다. 마태복음 24:3-14의 말씀을 통해 마지막 때가 되면 코로나-19와 같은 상황들이 반복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습니다. 반면에 주님 오시는 그날까지 모든 성도들에게 주어진 마태복음 28:18-20의 지상명령은 이 같은 상황에도 여전히 수행되어야만 합니다.

전 세계에서 찾아볼 수 없는 한국의 발전사는 모든 사람들의 관심거리입니다. 급속한 경제 발전, 세계적인 브랜드, 케이팝(K-POP) 등으로 높아져 있는 한국의 위상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온 우주만물의 통치자이신 하나님께서 이 민족을 여전히 사랑하시며, 한국교회와 성도들이 회복하고 성숙하기를 지금도 기다리시기 때문입니다. 아직도 끝나지 않은 코로나19로 근심하며, 낙심하고 있는 지체와 교회들이 있다면 우리의 눈을 들어 그분을 바라보며, 은혜를 간구해야 할 것입니다. 한국교회의 어려운 상황이 쓰나미와 같이 밀려오지만 교회의 주인 되신 우리 주님께서 선한 길로 회복하시리라 믿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