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의 뜨락| 온 몸과 마음을 다해 드려야 할 예배 _ 장승희 성도

0
4

은혜의 뜨락

 

온 몸과 마음을 다해 드려야 할 예배

 

<장승희 성도 | 안양 한길교회>

 

예배는 하나님과 그 백성 사이에 맺어진 언약적인 관계를 재현하는 것

 

“하나님은 영이시니 예배하는 자가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 할지니라”

성경에서 예배를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를 신뢰하는 마음으로 무릎을 꿇어 경배하는 것’을 뜻한다고 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요즘 일상의 모습들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평범했던 일상이 파괴되어버린 느낌을 지울 수가 없고, 조금은 두렵고 떨림으로 하루하루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개인의 삶을 시작으로 가정, 학교, 사회, 더 나아가 전 세계적으로 위축되어가는 모습 속에서 연약함과 한계가 낱낱이 드러나는 모습이 펼쳐지고 있는 것이 요즘입니다.

주변에서는 ‘이 또한 지나가리라’고 하며 위로 아닌 위로로 각 공동체마다 다가온 위기와 아픔을 맞이하는 모습도 보입니다. 현실적으로 다가온 연약과 한계 속에서 우리들의 삶의 곳곳에서 죄악과 비참함이 드러나는 동시에, 창조주요 구속주로서 하나님의 섭리와 주권과 뜻과 은혜에 의지해 사는 성도들의 삶에서도 연약과 한계, 죄악과 비참함이 예외 없이 뼈저리게 느껴집니다.

주일마다 교회에 나아가 당연한 일상으로 예배드리는 것조차 여러 상황들을 조심스럽게 살피며 조금은 위축된 모습으로 교회 나아가 예배드리는 모습들조차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삶을 살기란 녹녹치 않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께로부터 온 것인데…… 기원과 근원이 되신 하나님께 엎드려 진정으로 예배드리는 것이 얼마나 귀한 삶의 목적으로 그 중심이 조금은 흔들지 않을까 하는 우려스럽고, 뭔지 모를 두려움이 다가옵니다.

바뀐 일상 속에서 두 아이의 엄마로써, 그리고 아내라는 삶의 피곤이 더욱 누적되어 가는 요즘. 하나님께서 주신 가정의 질서를 지켜나가기 위해 전쟁 아닌 전쟁과 갈등 속에서 하나님의 뜻과 섭리를 충분히 깨닫고 내 속에서 분별력의 부족함이 느껴집니다.

교회라는 공동체 속에서 진정한 예배를 통하여 내 삶의 전부를 치유 받기 원하며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를 충분히 누릴 수 있길 원합니다. 예배는 하나님과 그 백성 사이에 맺어진 언약적인 관계를 재현하는 것이며, 공예배라고 하는 것은 언약의 관계와 그 안에 복됨 그리고 그것을 누리는 백성들이 하나님께 드려야 할 반응이 가장 분명하고 강렬하게, 가장 질서 있고 공적인 방식으로 재현되는 것이라고 배웠습니다. 하나님의 택함을 받은 백성으로 마땅히 온몸과 마음을 다해 드려할 예배가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인본주의적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조심해 할 것 같습니다.

성경에서 말하는 진정한 예배를 통해서 하나님의 섭리와 뜻을 분별하며 하나님의 원하시는 성도로서의 삶의 목적으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의 여정이 되길 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