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의 뜨락| 영과 진리로 예배하는 자를 찾으시는 부름에 _ 김은정 집사

0
6

은혜의 뜨락

 

영과 진리로 예배하는 자를

찾으시는 부름에

 

<김은정 집사 | 서부제일교회>

 

범지구적 대유행병으로 우리의 예배와 모임이 유례없는 제재 속에 공공유익이냐, 신앙의 양심이냐를 놓고 많은 목회자들과 교회의 지도자들을 공황 속에 빠뜨리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신천지라는 사이비 이단종파로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간 코로나19로 불신자들은 정통교회까지 비난과 욕설의 대상으로 삼기도 하였다. 결국 정부에서는 예배의 자발적 중지를 권유하며 인터넷 등으로 예배를 대처하기를 권고했다. 수많은 목사님들이 얼마나 많은 생각과 뼈를 깎는 고민 속에 인터넷예배를 결정하셨을까.

3월 첫 주일. 모든 식구들이 모여 앉아 노트북을 열고 예배했다. 참으려 해도 아무리 닦아도 흐르는 눈물을 숨길 수가 없었다. 깨달음이 왔다. 너무 창피해서 얼굴이 화끈거렸다. 나는 그동안 예배하는 자가 아닌 예배 보는 자였다. 강하게 역사하시는 성령님의 손길이 느껴졌다. 이제는 더 이상 예배 보는 자가 아닌 예배하는 자가 되어야만 했다. 주를 위한 예배자로 서기를 주님은 오래참고 기다리셨음을 알았다.

담임목사님은 ‘예배의 성공자가 인생의 성공자다’란 말씀을 늘 하셨다. 오늘 그 말씀이 드디어 내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예배의 회복이 없이는 복음을 전할 수는 있어도, 복음의 능력을 기대할 수 없다. 복음의 능력이 우리 가운데 충만할 때 교회는 교회로서 성도는 성도로서 그 사명을 넉넉히 감당할 수 있다.

금번 코로나19사태로 신천지의 숨겨져 있던 거대한 사기와 거짓들이 드러났다. 비단 신천지뿐이겠는가? 경계로만 그들을 막을 수 없다. 지식으로도 다 막지 못한다. 오직 복음뿐이다. 우리 몸을 죽이는 코로나를 두려워하지 말고, 오직 몸과 영혼을 능히 지옥에 멸하실 수 있는 이를 두려워하자. 영과 진리로 예배하는 자를 찾으시는 그분의 부름에 속히 나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