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교회협, 청와대 관계자, 코로나19 한국교회 협조 모색

0
18

코로나19 예방 한국교회 협조 모색

한교총 대표회장, 청와대 관계자 모임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문수석, 김태영, 류정호 목사, 이하 한교총)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회장 윤보환 감독, 이하 교회협)는 3월 18일 서울시청 인근 식당에서 청와대 관계자와 오찬 모임을 갖고 코로나19 예방에 대한 한국교회의 협조를 모색했다.

이날 모임엔 문수석, 김태영, 류정호 한교총 대표회장을 비롯해, 이홍정 교회협 총무, 김종준 예장합동 총회장 등 교계 인사가 참석했으며 청와대에서는 강기정 정무수석과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이 참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국교회 지도자들에게 교계가 보여준 협조에 감사의 뜻을 전한 뒤, 코로나19 사태가 수그러들 때까지 당분간 온라인예배나 가정예배를 지속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한국교회 지도자들은 “한국교회는 자발적으로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해 왔으며 재난지역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있다”며 “방역 당국과 지방자치단체가 ‘심각’ 상황에서 법적 권한을 사용하는 방식에 있어서 시종일관 명령 대신 대화와 협력을 우선시해 달라”고 요청하고 교회에 방역 물품 등을 지원해줄 것을 부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