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주요 교단장 초청 간담회

0
91

“남북평화·통합 위해 협력해 달라”

문 대통령, 주요 교단장 초청 간담회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월 3일(수) 청와대 본관에서 한국교회 주요 교단장 초청 간담회를 열고 남북평화와 사회통합을 위한 교계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본 합신 총회장 홍동필 목사를 비롯해, 이승희 목사(예장합동), 림형석 목사(예장통합), 이주훈 목사(예장백석대신), 김성복 목사(예장고신), 서익수 목사(예장개혁), 전명구 감독(기독교대한감리회), 이영훈 목사(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박종철 목사(기독교한국침례회), 김충섭 목사(한국기독교장로회), 유낙준 주교(대한성공회), 김필수 사관(한국구세군) 등 주요 교단장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우리 사회에서 기독교가 차지하는 역할과 비중이 크고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근대화 이전에 우리나라에 들어와 복음을 전파하고 평등과 인권 의식을 확산해 3.1운동에도 기여한 선교사들의 공로를 높이 평가했다. 또 기독교가 우리나라의 복지, 민주화, 인권 향상에 크게 기여한 점도 언급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기독교계에 두 가지 바라는 점이 있다며 인사말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평화를 만들어내고 남북간에 동질성을 회복해 하나가 되어가는 과정에 기독교계가 앞장서 줄 것”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또 “새로운 시대를 향해서 손잡고 나아가는 그런 통합된 시대, 통합의 민주주의가 필요한데, 아시다시피 그게 지금 잘 되는 것 같지 않다.”며 종교계, 특히 기독교계에서 통합의 정치를 위해 역할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참석자 인사말에서 예장합동 총회장 이승희 목사는 “주일 오전 예배를 기쁘게 드리고, 오후에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들의 회동을 보면서 참 큰 감동을 받았다. 그 감동이 우리 한반도 평화통일로 나아가는 새로운 출발점이 되기를 기도했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기도할 것”이라며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

이 밖에도 교단장들은 국가인권기본계획(NAP)의 차별금지 조항, 기독교 사학의 역차별 등 현안에 대한 의견을 개진하고 생명존중, 저출산, 남북교류 인도적 지원 등에 대한 입장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