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로 아버지의 안부인사

0
7

장로 아버지의 안부인사
정창균목사

제가 목회를 시작한 이후 저의 아버님이 제게 물으시는 안부인사는 판에
박은 듯, 녹음기를 틀어놓은 듯, 언제나 똑같았습니다. “교회 다 평안하
냐? 장로님들 (네 목회에) 협조 잘 허고? 집안 다 평안하냐? 아이들도 다
건실허고?” 일단 저와 통화가 되면 언제나 아버님의 첫 마디는 이 내용에
이 순서였습니다.
저의 아버님은 돌아가실 때 까지 오랫동안 장로로서 교회를 섬기셨습니다.
유별나지는 않았지만, 그러나 한결같았던 그 어른의 교회 사랑의 모습은
우리 형제들에게 보이게, 보이지 않게 많은 영향을 주었습니다. 그분은 특
별히 목회자를 존중히 여기고, 극진히 수종을 드셨습니다. 목사님께서 심방
가실 일이 있다고 찾으시면, 논바닥에 나가 계시건, 밭에 가 계시건 급히
돌아오셔서 정장으로 옷을 갈아 입고 허연 머리를 단정히 빗어내리고 젊은
목사님 뒤를 따라가며 수종을 들었습니다. “너희들은 교회를 잘 섬기고,
목회에 거침이 되지 말라”는 말씀을 반복적으로 하셨습니다. 우리 자녀

가운데서 누군가 자기가 섬기는 교회 목회자에 대한 불평이나 비판을 하면
아버님은 언제나 말을 막으며 경고성 충고를 하시곤 하였습니다. “절대로
목회에 거침이 되지 마라. 교회를 분란케하는 일에는 절대로 개입을 해서
는 안된다.” 그런 정신으로 교회를 섬기고 목회를 협력하신 장로 아버지
를 기억하셨음인지, 하나님은 아들 목사인 제게 저의 아버지가 하셨던 것
처럼 교회와 목회자를 섬기는 착하디 착한 교인들을 붙여주셔서 저는 지금
까지 참 순탄한 목회를 해오고 있습니다.
장로로 오랫동안 교회를 섬기신 제 아버지는 교회에 가장 중요한 것이 무
엇인지를 잘 아셨습니다. 그것은 교회의 평안이었습니다. 그래서 제게 안부
를 물으실 때 첫째 관심은 언제나 아들 목사가 목회하는 교회가 평안한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교회 다 평안하냐?” 목회자를 지근거리에서 수종드
셨던 그분은 또한 목사가 목회를 하는 데 있어서 결정적으로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잘 아셨습니다. 장로의 협력이었습니다. 그래서 전화만 하시면
언제나 교회의 평안을 확인하신 다음에는 장로님들과의 관계를 물으신 것
이었습니다. “장로님들은 
협조 잘 허고?” 사실인지 아닌지는 잘 모르지
만, 제 아버님은 제게 가끔 이런 말씀도 하셨습니다. “집사 백이 장로 한
사람 못당하는 것이다.” 장로님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것, 좋
은 장로님 만나서 동역하는 것이 목회자에게는 지극히 중요한 일이라는 것
을 어린 목사 아들에게 일깨워주시려고 하시는 말씀이었습니다.
많은 교회에서, 선량한 많은 교인들이 겪고 있는 여러 가지 시험과 아픔들
의 근본 원인이, 그 교회의 목회자와 장로 사이가 원만치 못하여 생기는
일들로 말미암은 것이라는 사실은 참으로 가슴 아픈 일입니다. 동시에 두
려운 일이기도 합니다. 목사와 장로가 서로 뒷조사를 하는 형사처럼, 실수
를 가차 없이 잡아내려고 눈을 부릅뜬 냉정한 감독관처럼, 주도권 싸움으
로 그 귀한 세월을 허송하는 철부지 부부처럼 그렇게 긴장하여 지내는 것
은 정말이지 잘못된 것입니다. 자신들이 불행한 것은 둘째치고, 교인들이
불쌍하게 됩니다. 목사와 장로의 관계는 팽팽히 당겨진 고무줄 관계가 아
닙니다. 목사와 장로의 관계는 영원한 찰떡 관계입니다. 이런 관계로 맺어
진 당회가 되면 교인들은 목사님
과 장로님들을 생각만해도 감동이 되고,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받았다가도 목사님과 장로님을 보기만해도 위로가
되는 법입니다. 그러한 교회의 교인은 저절로 신바람이 나는 것입니다.
“교회 다 평안하냐? 장로님들 협조 잘허고?” 돌아오는 주일이 그 어른
떠나신 지 3주년이 되는 날인데, 장로 아버지의 그 음성이 다시 그리워집
니다. 그리고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저의 자신에 찬 대답을 다시 들려드
리고 싶기도 합니다. “그러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