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로교 총회설립 100주년 기념 한장총, ‘한교단다체제’ 선언…연합 일치 다져

0
2

한국장로교 총회설립 100주년 기념
한장총, ‘한교단다체제’ 선언…연합 일치 다져

 

 

_장로교100주년.jpg  

 

‘한국장로교 총회설립 100주년 기념대회’가 1만여 명의 목회자 성도들이 한자리에 모인 가운데 한국 장로교단의 하나됨을 고백하고 연합과 일치를 다졌다.

 

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윤희구 목사) 주최로 지난 9월 1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장로교 총회설립 100주년 기념대회’는 한국장로교회의 과거 현재 미래를 고찰하고 장로교의 정체성을 다지며 신학적 선교적 문화적으로 장로교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자 마련됐다.

 

‘세상의 빛으로 통일을 준비하는 새로운 백년’을 주제로 열린 이날 대회에는 한장총 27개 회원교단 지도자 및 목회자 성도 1만여 명이 참석했으며 총 4부로 나뉘어 개회식, 연합예배, 축하와 감사의 시간 등을 진행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대회 선언문을 통해 한국장로교회의 분열을 회개하고 대한예수교장로회연합총회 한교단다체제의 출발을 알렸으며 ‘선 선포 후 조직’의 순서를 따라 연합총회의 헌법을 각 교단 총회에 부의하여 이를 수락한 총회가 한교단다체제의 연합총회 회원이 된다고 선언했다. 또한 통일을 위해 기도하고 고통 받는 이웃을 섬기며 진실과 공평, 정의로운 사회구현을 위해 그리스도인의 책임을 다할 것을 고백했다.  

 

2부 연합예배에서 ‘요단을 건너자’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김삼환 목사(명성교회)는 “한국교회는 희생과 겸손, 사랑, 봉사의 본을 보여 새로운 요단강을 건너게 하는 새 시대의 사명을 감당해야 한다”며 “새 100년을 맞아 일치단결해 믿음의 선조처럼 새로운 장로교회의 선교 사명을 품고 아시아를 넘어 세계를 향해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이어 ‘장로교회의 부흥’ ‘국가와 민족, 통일’ ‘장로교의 새 100년’ 등을 위해 김성봉 목사(정체성회복운동위원장), 유중현 목사(백석 총회장), 김국경 목사(합동선목 총회장)가 차례로 기도했다. 성찬식은 정주채 목사(향상교회)의 집례로 진행 돼 참석자들에게 떡과 포도주가 제공됐으며 한국교회 원로 방지일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무리했다.

 

3부 축하의 감사의 순서에서는 ‘세상의 빛으로 통일을 준비하는 새로운 백년, 온 장로교회가 하나로’라는 주제제창 후 증경대표회장 양병희 목사가 ‘종교개혁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제목의 메시지를 선포했다.             

 

4부 폐회식은 CCM가수 소향의 찬양 후 이종윤 손달익 박정원 황수원 목사 등 8명의 지도자들이 등단해 한국장로교회 새 100년 선언문을 낭독했으며 대회준비위원장 본 합신 권태진 목사의 폐회사 및 폐회선언으로 100주년 기념대회를 마무리했다.

 

이날 대회를 위해 이명박 대통령이 축전을 보냈으며 박원순 서울시장도 참석해 축사했다.

 

한편 이날 드려진 헌금은 전액 탈북자 및 북한 수해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