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원주의 시대의 전도방향 제시 예장합동, 총회교육주제 심포지엄

0
3

다원주의 시대의 전도방향 제시

예장합동총회교육주제 심포지엄

 

 

예장합동총회(총회장 안명환 목사)는 지난 10월 28일 서울 대치동 총회회관에서 생명을 살리는 교육생명을 살리는 교회란 총회교육주제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다원주의 시대의 교육과 전도방법을 모색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 다원주의 사회 속에서의 전도와 선교을 발표한 신국원 교수(총신대)는 모든 종교가 동등하고 같은 진리에 이르는 다른 길이라고 말하는 다원주의는 실제 신앙으로 받아들여질 수 없다며 종교다원 상황일수록 확신에 근거한 신앙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국원 교수는 또 참된 신앙의 증거는 반드시 개인의 마음의 변화와 사회의 변혁을 가져온다며 예수그리스도와 복음의 유일성 신앙은 다종교 상황에서 더욱 중요한 그리스도인의 확신의 근거라고 주장했다이어 신 교수는 다종교 사회에서 바른 신앙의 실천과 소통은 반드시 공적인 영역에서의 모범된 삶으로 나타나야 한다고 덧붙였다복음을 증거하는 데 머무르지 말고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삶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기조발제에 나선 노재경 총회교육진흥원장은 교회가 더 이상 재미없는 곳이 되었다는 말은 교회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개인의 삶을 보여주고 생활로 전도하는 방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이날 또 전도와 선교의 패러다임아동과 청소년장년층 전도를 위한 방법론이 제시됐다.

 

 

  _기사2-예장합동.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