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은보 옥한흠 목사 추모   한목협, 제17차 열린대화마당

0
1

고 은보 옥한흠 목사 추모  
한목협, 제17차 열린대화마당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손인웅 목사)는 지난 10월 26일 ‘고 은보 옥한흠 목사를 추모하며’란 주제로 제17차 열린대화마당을 개최했다.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예배실에서 열린 이번 대회마당에서는 최근 별세한 옥한흠 목사가 걸어온 길을 재조명하고 고인의 뜻을 이어 한국교회의 일치와 갱신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김원배 목사(예원교회)가 ‘한국교회의 일치와 갱신, 그리고 섬김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기조발제하고 이성구 목사(구포제일교회)가 ‘교회 연합과 일치운동의 현재와 미래’를, 김고광 목사(수표교교회가 ‘교회 갱신의 현황과 전망’을, 이근수 목사(홍성교회)가 ‘교회 섬김사역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각각 발제했다.  

 

김원배 목사는 기조발제에서 “낡은 고정관념의 틀에 사로잡혀 서로 만날 수 없었던 에큐메니칼 진영과 복음주의 진영이 서로 만나 10년 넘게 옥한흠 목사님과 교회다운 교회를 향한 일치·갱신·섬김을 향해 달려 올 수 있었던 것은 내게 값진 경험”이었다면서 “옥한흠 목사님은 한 영혼을 참된 그리스도의 제자로 세우기 위해 생명을 걸었던 광인의 열정을 가슴에 지닌 참 목자였다”고 평가했다.  

 

이성구 목사는 “초기 한국교회가 평양에 장로교신학교란 이름으로 단 하나의 학교만 세워 일치를 향해 갔으나 해방 이후 한국교회의 연합운동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것은 한목협이었다”면서 “옥한흠 목사의 성품처럼 이름을 내세우지 않고 초심으로 돌아가 하나님의 교회의 본질에 충실한다면 한국교회가 일치하고 변화시키는 데 역할을 감당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김고광 목사는 “목회자의 갱신이 없이 교회의 갱신이 없고, 교회의 갱신없이 사회 갱신이 없다”면서 “목회자의 갱신은 목회자의 인격과 성품에서 먼저 시작해야 하며 도덕적 개인생활과 교회재정운영에서도 이루어져야 한다”고 제언했다.

 

한편 1998년 창립한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는 한국교회 연합과 일치, 갱신을 위한 협의체로 현재 15개 교단 목회자협의회를 회원으로 두고 있다. 

 

크기변환_기사4-한목협.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