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시국대책위, 종교인 과세 등 논의

0
3

한국교회 현안 대처 싱크탱크 만든다

한국교회시국대책위종교인 과세 등 논의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모여 종교인 과세 문제 등 각종 현안에 대처할 기독교 싱크탱크를 조직하기로 했다.

 

정교분리와윤리회복을위한한국교회시국대책위원회는 지난 1월 23일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교단장 간담회를 열고 종교인 과세차별금지법 등 여러 현안에 대한 한국교회 차원의 대책을 모색했다이날 모임에는 본 합신 전 총회장 권태진 목사총회장 이주형 목사를 비롯해 통합고신기성기감 등 주요 교단장과 총무가 참석했다.

 

대책위는 이날 종교인 과세는 정부와의 협의를 통해 자발적 납세 방안을 유도키로 했으며차별금지법과 종교평화법 제정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전달키로 했다.

 

경과보고에 나선 본 합신 박종언 목사는 지난 정기국회 기간 종교인 과세가 교계와의 합의를 전제로 멈춰진 상태라며 그동안 진행해온 자발적 납세를 하거나 기독교사회봉사기금을 마련해 청년실업 문제에 사용하는 등 사회봉사 측면을 강화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밝혔다.

 

전 국가조찬기도회 사무총장 장헌일 장로는 종교평화법 제정과 관련해 외형은 종교평화법이지만 내용은 혐오방지법이라며 신천지를 이단이라고 말하면 벌금을 물고 징역을 살 수도 있는 악법이라고 설명했다이어 장헌일 장로는 그동한 한국교회가 특정 현안들에 대해 사후약방문식으로 대처해왔다며 기독교 싱크탱크를 가동해 악법을 막고 성경적 세계관에 근거한 더 좋은 법안들을 국회의원들에게 제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시국대책위는 임원단에게 실행위원회 조직을 위임하고 조직된 실행위원회를 통해 싱크탱크 조직도 구성하기로 했다.

 

회의를 마치면서 참석자들은 결의문을 채택하고 ▲소득세법일부법률개정의안 즉각 폐기 ▲차별금지법 즉각 폐기 ▲종교평화법 즉각 철회 ▲한국교회 정체성 회복과 자성운동 전개 등을 촉구했다.

 

_기사1-시국대책위원회.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