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 제3회 총회 한영훈 회장 선출 대법 판결우려의 앞둬.. 목소리 높아

0
1

한교연 제3회 총회 한영훈 회장 선출

대법 판결우려의 앞둬.. 목소리 높아

 

 

증경총회장 권태진 목사(군포제일교회)가 한국교회연합 제3회 총회 대표회장 선거에서 아쉽게 석패했다.

 

지난 1월 27일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개회된 제3회 정기총회에서열세라는 예상을 깨고 1차 투표 결과 총252표 중 상대 후보인 한영훈 목사(예장 한영)와 똑같이 126표씩 표를 얻었다그러나 바로 이어진 2차 투표에서 권태진 목사는 98표에 그치면서 제3대 대표회장에 한영훈 목사가 선출됐다.

 

한기총 시절부터 탄탄하게 기반을 다져온 한영훈 목사에 비해 총회를 불과 2달 앞두고 뒤늦게 뛰어 든 탓에 초반부터 극도의 열세에 시달렸으나 총회 임원들이 일사분란하게 힘을 실어주는 동시에 대교단들의 폭넓은 지지속에 초반의 불리함을 극복하면서 박빙승부를 벌였다.

 

특히권태진 목사는 금권 타락 선거를 단호히 배격하는 분위기를 조성공명선거 문화를 바로 잡아 귀감이 됐다.

 

한편한영훈 목사가 업무상 횡령혐의로 1, 2심에서 모두 유죄판결을 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에서,한국교회를 대표하는 보수 연합기관을 이끌어 갈 수 있을지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_한교연.JPG